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중호우로 전국 5명 사망…곳곳 침수 피해
입력 2020.07.24 (21:05) 수정 2020.07.2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이 거센 장마,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밤사이 피해상황 알아본 뒤 다시 신방실 기자와 전망해보겠습니다.

어젯(23일)밤부터 오늘(24일)까지 전국에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5명이 숨졌습니다.

또 도로와 주택 등이 2백 군데 넘게 물에 잠겼습니다.

박기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방 안에 흙탕물이 가득합니다.

살림살이는 온통 물에 젖었고, 가게에 진열해 놓은 상품들도 온통 흙탕물로 뒤덮였습니다.

경북 영덕에는 밤사이 258㎜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상가와 주택 등 70여 채가 침수됐습니다.

[김경희/영덕군 주민 : "아침에 나와보니까 가게 안에 1m 정도 물이 차서 내려갔더라고요."]

도심 아파트 입구에 빗물이 마치 계곡처럼 거세게 쏟아져내립니다.

밤새 내린 비로 지하에 있는 아파트 관리사무소가 발목 높이만큼 물에 잠겼습니다.

[김흥석/태안 ○○아파트 주민 : "나와보니까 손쓸 틈이 없는 거예요. 10분에서 20분 사이에 그렇게 철철 넘쳤어요."]

축대 붕괴도 잇따랐습니다.

충남 서산에서는 높이 20여m의 축대가 무너져내렸습니다.

경남 산청에서는 도로 옆 비탈면이 붕괴돼 전신주 3개가 넘어지면서 도로가 통제됐습니다.

경남 합천에서도 비탈면 토사와 나무가 주택으로 밀려왔습니다.

20여m 높이의 비탈면에서 토사가 쏟아져 내리면서 바로 옆 주택 다용도실을 덮쳤습니다.

전남 순천에서는 도로 48m가 주저앉아 차량 운행이 통제됐습니다.

울산에서는 차량 2대가 불어난 하천에 휩쓸려 50대 1명이 숨졌습니다.

경기 김포에서는 하천 주변에서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장맛비로 전국에서 5명이 숨졌고, 주택과 시설 등 280여 군데가 침수됐다고 집계했습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 강욱현 신상응 지승환
  • 집중호우로 전국 5명 사망…곳곳 침수 피해
    • 입력 2020-07-24 21:06:41
    • 수정2020-07-24 22:06:59
    뉴스 9
[앵커]

이 거센 장마, 언제까지 이어질지는 밤사이 피해상황 알아본 뒤 다시 신방실 기자와 전망해보겠습니다.

어젯(23일)밤부터 오늘(24일)까지 전국에 집중호우가 쏟아지면서 5명이 숨졌습니다.

또 도로와 주택 등이 2백 군데 넘게 물에 잠겼습니다.

박기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방 안에 흙탕물이 가득합니다.

살림살이는 온통 물에 젖었고, 가게에 진열해 놓은 상품들도 온통 흙탕물로 뒤덮였습니다.

경북 영덕에는 밤사이 258㎜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지면서 상가와 주택 등 70여 채가 침수됐습니다.

[김경희/영덕군 주민 : "아침에 나와보니까 가게 안에 1m 정도 물이 차서 내려갔더라고요."]

도심 아파트 입구에 빗물이 마치 계곡처럼 거세게 쏟아져내립니다.

밤새 내린 비로 지하에 있는 아파트 관리사무소가 발목 높이만큼 물에 잠겼습니다.

[김흥석/태안 ○○아파트 주민 : "나와보니까 손쓸 틈이 없는 거예요. 10분에서 20분 사이에 그렇게 철철 넘쳤어요."]

축대 붕괴도 잇따랐습니다.

충남 서산에서는 높이 20여m의 축대가 무너져내렸습니다.

경남 산청에서는 도로 옆 비탈면이 붕괴돼 전신주 3개가 넘어지면서 도로가 통제됐습니다.

경남 합천에서도 비탈면 토사와 나무가 주택으로 밀려왔습니다.

20여m 높이의 비탈면에서 토사가 쏟아져 내리면서 바로 옆 주택 다용도실을 덮쳤습니다.

전남 순천에서는 도로 48m가 주저앉아 차량 운행이 통제됐습니다.

울산에서는 차량 2대가 불어난 하천에 휩쓸려 50대 1명이 숨졌습니다.

경기 김포에서는 하천 주변에서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번 장맛비로 전국에서 5명이 숨졌고, 주택과 시설 등 280여 군데가 침수됐다고 집계했습니다.

KBS 뉴스 박기원입니다.

촬영기자:김종윤 강욱현 신상응 지승환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