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하차도 침수 3명 사망…막을 수 없었나?
입력 2020.07.24 (21:10) 수정 2020.07.24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순식간에 물이 불어나면서 지하차도에 고립된 차량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3명이 숨졌는데요.

배수펌프는 용량을 초과했고, 교통통제도 때를 놓친 걸로 보입니다.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초량1지하차도.

세찬 장대비에 순식간에 물이 차오릅니다.

구조대원들이 들어가 침수 차량 7대에서 9명을 구조했지만 3명은 숨졌습니다.

길이 175m로 짧은 지하차도가 순식간에 물이 차 수압이 커지자 차량 문을 열지 못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지하차도에는 분당 20톤의 물을 퍼낼 수 있는 펌프가 3대 있습니다.

당시 작동은 됐지만 기록적 폭우로 쏟아진 빗물은 설계된 배수능력을 넘어섰습니다.

전문가들은 지하차도의 지대가 낮은 데다가 인근 산의 계곡물까지 한꺼번에 이 곳 저지대로 몰리면서 대처가 힘들었던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추태호/부산대 토목공학과 교수 : "유역 외 지역(하천,산비탈) 이게 생각보다 도시계획을 하면서 재개발한다든지 인구가 과밀화되고 산쪽으로 비탈쪽으로 개발하다보니까 초기에 우수가 너무 많이 갑자기 들어온 측면이 또 하나의 원인이고요."]

교통통제가 느슨했고 때를 놓쳤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부산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시간은 어젯(23일)밤 8시.

첫 침수피해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시간은 9시 38분.

30분이 지난 10시 18분 이후에서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였습니다.

지하차도가 침수가 된 이후에도 출입구 전광판에는 통제안내가 표출되지 않았습니다.

[부산 동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소방서에 다시 재구조요청이 22시 18분. (경찰 신고 이후) 30분이라는 시간이 있었는데 우리가 받은 것은 소방서에서 받은 것을 우리가 받았거든요. 우리는 그 상황을 늦게 알았죠."]

경찰은 배수펌프가 정상 작동됐는데도 지하차도가 왜 그렇게 빨리 침수됐는지 대처 과정에서 과실이 있었는지 수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지하차도 침수 3명 사망…막을 수 없었나?
    • 입력 2020-07-24 21:15:04
    • 수정2020-07-24 22:06:59
    뉴스 9
[앵커]

순식간에 물이 불어나면서 지하차도에 고립된 차량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3명이 숨졌는데요.

배수펌프는 용량을 초과했고, 교통통제도 때를 놓친 걸로 보입니다.

강예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부산 초량1지하차도.

세찬 장대비에 순식간에 물이 차오릅니다.

구조대원들이 들어가 침수 차량 7대에서 9명을 구조했지만 3명은 숨졌습니다.

길이 175m로 짧은 지하차도가 순식간에 물이 차 수압이 커지자 차량 문을 열지 못한 사람도 있었습니다.

지하차도에는 분당 20톤의 물을 퍼낼 수 있는 펌프가 3대 있습니다.

당시 작동은 됐지만 기록적 폭우로 쏟아진 빗물은 설계된 배수능력을 넘어섰습니다.

전문가들은 지하차도의 지대가 낮은 데다가 인근 산의 계곡물까지 한꺼번에 이 곳 저지대로 몰리면서 대처가 힘들었던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추태호/부산대 토목공학과 교수 : "유역 외 지역(하천,산비탈) 이게 생각보다 도시계획을 하면서 재개발한다든지 인구가 과밀화되고 산쪽으로 비탈쪽으로 개발하다보니까 초기에 우수가 너무 많이 갑자기 들어온 측면이 또 하나의 원인이고요."]

교통통제가 느슨했고 때를 놓쳤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부산에 호우경보가 내려진 시간은 어젯(23일)밤 8시.

첫 침수피해 신고가 경찰에 접수된 시간은 9시 38분.

30분이 지난 10시 18분 이후에서야 소방당국이 구조작업을 벌였습니다.

지하차도가 침수가 된 이후에도 출입구 전광판에는 통제안내가 표출되지 않았습니다.

[부산 동구청 관계자/음성변조 : "소방서에 다시 재구조요청이 22시 18분. (경찰 신고 이후) 30분이라는 시간이 있었는데 우리가 받은 것은 소방서에서 받은 것을 우리가 받았거든요. 우리는 그 상황을 늦게 알았죠."]

경찰은 배수펌프가 정상 작동됐는데도 지하차도가 왜 그렇게 빨리 침수됐는지 대처 과정에서 과실이 있었는지 수사에 들어갈 예정입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