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형 뉴딜…지속 가능하려면?
입력 2020.07.24 (22:10) 수정 2020.07.24 (22:10)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새만금 재생에너지와 서남권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중심으로 전북형 뉴딜이 주목받고 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대로 지역이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돼야 하고, 검증 작업도 필요합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모범 사례로 언급한 전북형 뉴딜.

전라북도는 조만간 있을 대통령과 시도지사 연석회의에서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건의할 계획입니다.

사업 추진에 필요한 예산 확보가 원활하게 이뤄지고, 중앙부처 중심의 의사 결정 구조도 바뀌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신원식/전라북도 정책기획관 : "그린 뉴딜 같은 경우는 강점을 가지고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강점을 가진 부분들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들을 제안해서 국가 사업화 하고…."]

환경단체들은 그린 뉴딜을 바탕으로 한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기존의 제조업처럼 또다시 대기업 중심으로 추진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합니다.

주민이 참여하는 협동조합 형태의 소규모 발전 주체들이 자생해야 일자리 등 지역 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는 겁니다.

서남권 해상풍력의 경우, 실증단지를 통해 해상풍력으로 인한 해양 생태계 변화를 충분히 검증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정현/환경운동연합 사무부총장 : "대규모 재생에너지 단지 조성 사업에서 주민의 참여, 자연과의 공존, 생태계 회복, 이 부분들이 분명하게 원칙이 세워지고 난 다음에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

전북형 뉴딜이 지역 균형 발전을 이루면서 환경도 복원하는 지속 가능한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를 아우르는 후속 논의가 뒤따라야 합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 전북형 뉴딜…지속 가능하려면?
    • 입력 2020-07-24 22:10:40
    • 수정2020-07-24 22:10:42
    뉴스9(전주)
[앵커]

새만금 재생에너지와 서남권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중심으로 전북형 뉴딜이 주목받고 있는데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대로 지역이 주도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발판이 마련돼야 하고, 검증 작업도 필요합니다.

한주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모범 사례로 언급한 전북형 뉴딜.

전라북도는 조만간 있을 대통령과 시도지사 연석회의에서 지역 특성에 맞는 사업을 추진할 수 있도록 정부 지원을 건의할 계획입니다.

사업 추진에 필요한 예산 확보가 원활하게 이뤄지고, 중앙부처 중심의 의사 결정 구조도 바뀌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신원식/전라북도 정책기획관 : "그린 뉴딜 같은 경우는 강점을 가지고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강점을 가진 부분들이 더욱 탄력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들을 제안해서 국가 사업화 하고…."]

환경단체들은 그린 뉴딜을 바탕으로 한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기존의 제조업처럼 또다시 대기업 중심으로 추진돼서는 안 된다고 주장합니다.

주민이 참여하는 협동조합 형태의 소규모 발전 주체들이 자생해야 일자리 등 지역 경제에 긍정적으로 작용한다는 겁니다.

서남권 해상풍력의 경우, 실증단지를 통해 해상풍력으로 인한 해양 생태계 변화를 충분히 검증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정현/환경운동연합 사무부총장 : "대규모 재생에너지 단지 조성 사업에서 주민의 참여, 자연과의 공존, 생태계 회복, 이 부분들이 분명하게 원칙이 세워지고 난 다음에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

전북형 뉴딜이 지역 균형 발전을 이루면서 환경도 복원하는 지속 가능한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정부와 지자체를 아우르는 후속 논의가 뒤따라야 합니다.

KBS 뉴스 한주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