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국인 선원 30여 명 선상 난투…해경, 경위 조사
입력 2020.07.24 (22:15) 수정 2020.07.24 (22:15)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부산 해양경찰서는 어제 저녁 8시 40분쯤 부산 영도구의 한 수리조선소에 정박한 선박에서 집단 싸움을 벌인 혐의로 인도네시아 선원 19명과 필리핀 선원 1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난투극으로 선원 일부는 손바닥을 흉기에 찔리는 등 부상을 입었습니다.

해경은 국내 원양어선에서 함께 일하는 이들이 담뱃불을 빌리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외국인 선원 30여 명 선상 난투…해경, 경위 조사
    • 입력 2020-07-24 22:15:10
    • 수정2020-07-24 22:15:12
    뉴스9(부산)
부산 해양경찰서는 어제 저녁 8시 40분쯤 부산 영도구의 한 수리조선소에 정박한 선박에서 집단 싸움을 벌인 혐의로 인도네시아 선원 19명과 필리핀 선원 13명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난투극으로 선원 일부는 손바닥을 흉기에 찔리는 등 부상을 입었습니다.

해경은 국내 원양어선에서 함께 일하는 이들이 담뱃불을 빌리는 과정에서 시비가 붙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