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분양가 논란 천안 성성 푸르지오 4차 ‘1,167만 원’ 결정
입력 2020.07.24 (22:19) 수정 2020.07.24 (22:1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최근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던 천안 성성 푸르지오 4차 아파트 분양가가 3.3㎡당 평균 천 백67만 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천안시는 해당 아파트 시행사가 지난달 승인 요청한 천 4백만 원보다 230만 원가량 낮은 3.3㎡당 천 167만 원으로 분양가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시행사는 당초 '선시공 후분양' 방식으로 고분양가를 유지하려는 입장을 보이다 최근에 천안시 권고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실련 등 시민단체는 천안시가 승인한 분양가도 높은 편이라며 원가분석을 통한 분양가 인하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 고분양가 논란 천안 성성 푸르지오 4차 ‘1,167만 원’ 결정
    • 입력 2020-07-24 22:19:29
    • 수정2020-07-24 22:19:34
    뉴스9(대전)
최근 고분양가 논란이 일었던 천안 성성 푸르지오 4차 아파트 분양가가 3.3㎡당 평균 천 백67만 원으로 결정됐습니다.

천안시는 해당 아파트 시행사가 지난달 승인 요청한 천 4백만 원보다 230만 원가량 낮은 3.3㎡당 천 167만 원으로 분양가를 최종 승인했다고 밝혔습니다.

해당 시행사는 당초 '선시공 후분양' 방식으로 고분양가를 유지하려는 입장을 보이다 최근에 천안시 권고를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경실련 등 시민단체는 천안시가 승인한 분양가도 높은 편이라며 원가분석을 통한 분양가 인하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