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北, 코로나19 특급경보 발령…“감염 의심 탈북민 귀향” 주장
입력 2020.07.26 (09:59) 수정 2020.07.26 (10:03)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열어 코로나19와 관련해 개성시를 봉쇄하고 특급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염이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한 데 따른 조치라는 주장인데, 정부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월북한 데 따른 조치로 개성시를 봉쇄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개성시에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조성된 것과 관련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어제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개성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월남도주자, 즉 탈북민이 지난 19일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며, 감염자로 의심할 수 있는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접촉한 모든 대상 등을 철저히 조사해 검진·격리조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에 따라 당 중앙위 정치국이 어제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는 데 대한 결정서를 전원일치로 채택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관련 보고를 받은 뒤, 24일 오후 개성시를 완전봉쇄하고 구역별, 지역별로 격리시키는 선제적 대책을 취한 것을 언급하며,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특급경보를 발령하는 데 대한 당중앙의 결심을 천명했다고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또 회의에서는 월남 도주사건이 발생한 해당 지역 부대의 허술한 경계근무실태를 엄중히 지적하고, 당중앙군사위원회가 이를 엄중히 처벌하고 대책을 강구하는 데 대해 토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 관영매체가 탈북민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재입북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관계부처 등과 함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영상편집:최정연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北, 코로나19 특급경보 발령…“감염 의심 탈북민 귀향” 주장
    • 입력 2020-07-26 10:01:17
    • 수정2020-07-26 10:03:54
[앵커]

북한이 당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열어 코로나19와 관련해 개성시를 봉쇄하고 특급경보를 발령했다고 밝혔습니다.

감염이 의심되는 탈북민이 개성을 통해 월북한 데 따른 조치라는 주장인데, 정부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효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이 노동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월북한 데 따른 조치로 개성시를 봉쇄하고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오늘 개성시에 재앙을 초래할 수 있는 위험이 조성된 것과 관련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어제 정치국 비상확대회의를 열고 이같이 결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통신은 개성에서 코로나19 감염이 의심되는 월남도주자, 즉 탈북민이 지난 19일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며, 감염자로 의심할 수 있는 결과가 나왔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그를 철저히 격리시키고 접촉한 모든 대상 등을 철저히 조사해 검진·격리조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에 따라 당 중앙위 정치국이 어제 비상확대회의를 긴급소집해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이행하는 데 대한 결정서를 전원일치로 채택했다고 전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관련 보고를 받은 뒤, 24일 오후 개성시를 완전봉쇄하고 구역별, 지역별로 격리시키는 선제적 대책을 취한 것을 언급하며, 해당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특급경보를 발령하는 데 대한 당중앙의 결심을 천명했다고 통신은 보도했습니다.

또 회의에서는 월남 도주사건이 발생한 해당 지역 부대의 허술한 경계근무실태를 엄중히 지적하고, 당중앙군사위원회가 이를 엄중히 처벌하고 대책을 강구하는 데 대해 토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통일부는 북한 관영매체가 탈북민이 군사분계선을 넘어 재입북했다고 보도한 것과 관련해 관계부처 등과 함께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효용입니다.

영상편집:최정연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