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산, 기록적 폭우로 피해 눈덩이…사흘째 복구 작업
입력 2020.07.26 (12:18) 수정 2020.07.26 (12:3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최근 시간당 87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뒤, 부산에서는 300건이 넘는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피해 현장에서는 사흘째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강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백 여 가구가 거주하는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지난 23일 내린 폭우로 지하에 있던 전기 시설이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나흘째 전기와 가스 등이 모두 끊겨서, 주민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김경태/피해 주민 : "수도와 엘리베이터가 모두 다 끊겼고요. 씻는거는 물론이고 식사를 할 수 없습니다."]

빗물이 무섭게 불어나서 방안까지 찼던 피해 현장, 물에 젖은 가구와 가전제품을 집 밖으로 꺼내고, 흙탕물이 묻은 가재도구를 씻어 냅니다.

[피해 주민 : "비가, 비가 말도 못 해요. 얼마나 왔는데. 그래서 난 잘 데도 없어서 저기 아들집에서 자고 왔어요."]

주민 대부분이 연탄을 사용하고 있는 이 마을에서는 폭우로 연탄이 젖어 버렸습니다.

보관해둔 연탄은 빗물에 젖어서 아예 못 쓰게 됐습니다.

[피해 주민 : "어쩌겠어. 이 것 깔고 한 쪽에 이불 덮고 그렇게 자야지. 적십자에서 밥 해주거든. 밥 먹으러 갈 힘도 없고."]

지금까지 부산시에 접수된 피해 신고는 313건.

3명이 숨졌고 6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3명의 목숨을 앗아간 지하 차도 참사와 관련해, 경찰은 배수펌프장의 관리 부실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 부산, 기록적 폭우로 피해 눈덩이…사흘째 복구 작업
    • 입력 2020-07-26 12:20:29
    • 수정2020-07-26 12:36:29
    뉴스 12
[앵커]

최근 시간당 87mm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린 뒤, 부산에서는 300건이 넘는 피해 신고가 접수됐습니다.

피해 현장에서는 사흘째 복구 작업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강예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3백 여 가구가 거주하는 해운대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지난 23일 내린 폭우로 지하에 있던 전기 시설이 모두 물에 잠겼습니다.

나흘째 전기와 가스 등이 모두 끊겨서, 주민들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김경태/피해 주민 : "수도와 엘리베이터가 모두 다 끊겼고요. 씻는거는 물론이고 식사를 할 수 없습니다."]

빗물이 무섭게 불어나서 방안까지 찼던 피해 현장, 물에 젖은 가구와 가전제품을 집 밖으로 꺼내고, 흙탕물이 묻은 가재도구를 씻어 냅니다.

[피해 주민 : "비가, 비가 말도 못 해요. 얼마나 왔는데. 그래서 난 잘 데도 없어서 저기 아들집에서 자고 왔어요."]

주민 대부분이 연탄을 사용하고 있는 이 마을에서는 폭우로 연탄이 젖어 버렸습니다.

보관해둔 연탄은 빗물에 젖어서 아예 못 쓰게 됐습니다.

[피해 주민 : "어쩌겠어. 이 것 깔고 한 쪽에 이불 덮고 그렇게 자야지. 적십자에서 밥 해주거든. 밥 먹으러 갈 힘도 없고."]

지금까지 부산시에 접수된 피해 신고는 313건.

3명이 숨졌고 60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3명의 목숨을 앗아간 지하 차도 참사와 관련해, 경찰은 배수펌프장의 관리 부실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예슬입니다.

촬영기자:최진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