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성단체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인권위가 직권조사해야”
입력 2020.07.28 (11:33) 수정 2020.07.28 (11:40) 사회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지원하는 여성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직권조사를 요구했습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8개 여성단체와 시민 백여 명은 오늘(2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출발해 인권위까지 1킬로미터 가량 행진한 뒤, 인권위에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직권조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참석자들은 이번 성추행 의혹을 폭넓게 들여다보고 서울시 직원들의 방조 의혹까지 확인하려면 인권위의 직권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여성단체들은 직권조사 발동 요청서를 인권위에 제출했습니다.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인권위가 어떠한 편견도 없이 적법하고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본질을 밝히기를 부탁한다"면서 "기자회견을 보고 있을 피해자에게 응원과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 측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가 주장하는 범위를 넘어서는 문제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제도 개선을 촉구해달라는 의미에서 조사를 요청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성추행을 묵인하고 방조한 의혹을 받는 서울시 관계자들에 대한 문책을 요구하며,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막기 위한 시스템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여성단체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 인권위가 직권조사해야”
    • 입력 2020-07-28 11:33:46
    • 수정2020-07-28 11:40:38
    사회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를 지원하는 여성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 직권조사를 요구했습니다.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 등 8개 여성단체와 시민 백여 명은 오늘(28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출발해 인권위까지 1킬로미터 가량 행진한 뒤, 인권위에 박 전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직권조사를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참석자들은 이번 성추행 의혹을 폭넓게 들여다보고 서울시 직원들의 방조 의혹까지 확인하려면 인권위의 직권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여성단체들은 직권조사 발동 요청서를 인권위에 제출했습니다.

고미경 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는 "인권위가 어떠한 편견도 없이 적법하고 합리적인 절차에 따라 본질을 밝히기를 부탁한다"면서 "기자회견을 보고 있을 피해자에게 응원과 연대의 마음을 보낸다"고 말했습니다.

피해자 측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는 "피해자가 주장하는 범위를 넘어서는 문제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제도 개선을 촉구해달라는 의미에서 조사를 요청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성추행을 묵인하고 방조한 의혹을 받는 서울시 관계자들에 대한 문책을 요구하며, 위력에 의한 성폭력을 막기 위한 시스템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