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극복’ 노사정 합의안 의결…민노총 빼고 서명
입력 2020.07.28 (11:39) 수정 2020.07.28 (11:53) 경제
민주노총을 제외한 노사정 5개 주체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에 서명하고 고용유지와 기업살리기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는 오늘 본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을 의결했습니다. 이로써 지난 1일 노사정 합의안 협약식이 민주노총 불참으로 불발된 뒤 27일 만에 합의안이 본격 이행 단계에 돌입하게 됐습니다.

이번 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사회적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 민주노총을 제외한 노사정 5개 주체가 함께했습니다.

합의문에는 ▴고용유지 ▴기업살리기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안전망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의료 인프라 ▴이행점검‧후속조치 등 5개 주제로 구성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세부적으로는 정부가 올해 안에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노동계가 요구했던 고용 유지를 위해 정부가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감소 보전금을 지원하고, 경영계는 고용이 유지되도록 최대한 노력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큰 강과 바다도 작은 시냇물이 모여 이뤄지듯이 사회적 대화도 '한 걸음 한 걸음’타협과 신뢰를 쌓다 보면 어느 순간 새로운 패러다임의 큰 물결을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디지털 시대의 대전환에 걸맞게 상생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노사관계의 물결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 위원회는 사회적 대화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 ‘코로나19 극복’ 노사정 합의안 의결…민노총 빼고 서명
    • 입력 2020-07-28 11:39:39
    • 수정2020-07-28 11:53:32
    경제
민주노총을 제외한 노사정 5개 주체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에 서명하고 고용유지와 기업살리기 등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대통령 직속 사회적 대화 기구인 경제사회노동위원회(경사노위)는 오늘 본위원회를 열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노사정 합의안을 의결했습니다. 이로써 지난 1일 노사정 합의안 협약식이 민주노총 불참으로 불발된 뒤 27일 만에 합의안이 본격 이행 단계에 돌입하게 됐습니다.

이번 협약식에는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해 사회적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등 민주노총을 제외한 노사정 5개 주체가 함께했습니다.

합의문에는 ▴고용유지 ▴기업살리기 ▴취약계층을 위한 사회안전망 ▴감염병 예방을 위한 방역‧의료 인프라 ▴이행점검‧후속조치 등 5개 주제로 구성된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세부적으로는 정부가 올해 안에 '전 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노동계가 요구했던 고용 유지를 위해 정부가 노동시간 단축에 따른 임금 감소 보전금을 지원하고, 경영계는 고용이 유지되도록 최대한 노력한다는 내용 등이 담겼습니다.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은 "큰 강과 바다도 작은 시냇물이 모여 이뤄지듯이 사회적 대화도 '한 걸음 한 걸음’타협과 신뢰를 쌓다 보면 어느 순간 새로운 패러다임의 큰 물결을 만들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디지털 시대의 대전환에 걸맞게 상생하고 협력하는 새로운 노사관계의 물결로 나아갈 수 있도록 우리 위원회는 사회적 대화에 매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