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예빈 등장에 경기 포기 속출! ‘웃픈’ 속사정은?
입력 2020.07.28 (15:41) 스포츠K

'한국 육상의 샛별' 양예빈의 3관왕 도전으로 관심을 끈 28일 KBS배 전국육상대회 여고부 1,600m 계주 결승전. 하지만 양예빈이 속한 용남고와 인일여고, 이렇게 단 두 팀만이 출발대에 섰다.

총성이 울리고 더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출발 5초 정도가 지나자 인일여고 첫 주자가 속도를 줄인 뒤 그대로 기권해 버렸다. 양예빈과 용남고가 출발 5초 만에 금메달을 확정하는 보기 드문 일이 벌어졌다. '나 홀로 레이스'에 나선 용남고 선수들과 마지막 주자로 뛴 양예빈은 끝까지 최선을 다하며 달리면서 우승했다.

대한육상연맹에 따르면 원래 신청한 5팀 가운데 4팀이 결승전에 출전 예정이었다. 그러나 A고교는 선수 한 명이 보조경기장에서 연습하다가 뒤 근육이 올라와서 기권했고, B고교는 중장거리 선수들 위주로 꾸려져 있어 단거리 선수들과의 경쟁이 껄끄럽다는 이유로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회가 열리는 현장에 있는 지도자가 숨은 속사정을 털어놓았다. 전국적으로 중계되는 대회에서 기량 차가 벌어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양예빈이 엄청난 스피드를 뽐내다 보니 비교되는 게 부끄러워 경기 포기가 속출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최근 한국 육상은 양예빈과 비웨사 등 새로운 유망주들의 등장으로 잔뜩 고무돼 있다. 하지만 취약한 저변과 잇단 기권으로 계주 결승전에서 외로운 질주가 펼쳐지는  웃픈 현실이 씁쓸함을 안겼다.
  • 양예빈 등장에 경기 포기 속출! ‘웃픈’ 속사정은?
    • 입력 2020-07-28 15:41:01
    스포츠K

'한국 육상의 샛별' 양예빈의 3관왕 도전으로 관심을 끈 28일 KBS배 전국육상대회 여고부 1,600m 계주 결승전. 하지만 양예빈이 속한 용남고와 인일여고, 이렇게 단 두 팀만이 출발대에 섰다.

총성이 울리고 더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출발 5초 정도가 지나자 인일여고 첫 주자가 속도를 줄인 뒤 그대로 기권해 버렸다. 양예빈과 용남고가 출발 5초 만에 금메달을 확정하는 보기 드문 일이 벌어졌다. '나 홀로 레이스'에 나선 용남고 선수들과 마지막 주자로 뛴 양예빈은 끝까지 최선을 다하며 달리면서 우승했다.

대한육상연맹에 따르면 원래 신청한 5팀 가운데 4팀이 결승전에 출전 예정이었다. 그러나 A고교는 선수 한 명이 보조경기장에서 연습하다가 뒤 근육이 올라와서 기권했고, B고교는 중장거리 선수들 위주로 꾸려져 있어 단거리 선수들과의 경쟁이 껄끄럽다는 이유로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대회가 열리는 현장에 있는 지도자가 숨은 속사정을 털어놓았다. 전국적으로 중계되는 대회에서 기량 차가 벌어지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양예빈이 엄청난 스피드를 뽐내다 보니 비교되는 게 부끄러워 경기 포기가 속출한 것이라는 지적이다.


최근 한국 육상은 양예빈과 비웨사 등 새로운 유망주들의 등장으로 잔뜩 고무돼 있다. 하지만 취약한 저변과 잇단 기권으로 계주 결승전에서 외로운 질주가 펼쳐지는  웃픈 현실이 씁쓸함을 안겼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