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이아가라 관광선…캐나다 텅비고. 미국은 꽉 차고
입력 2020.07.28 (21:32) 수정 2020.07.28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과 캐나다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나이아가라 폭폽니다.

두 나라의 유람선이 교차해 지나가는데 비슷한 듯하지만 비슷하지 않은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위편 미국 유람선엔 파란 우비 입은 승객들이 빽빽한 반면 아래편 빨간 우비의 캐나다 유람선 승객은 손으로 꼽을 정돕니다.

두 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지침이 다르기 때문이죠.

캐나다는 탑승 인원을 승무원 포함해 열 명으로 제한했고, 미국은 정원의 절반까지 태울 수 있게 했습니다.

양국의 감염자 수는 어떨까요.

얼마나 다를지 충분히 짐작하시겠죠?

인구 만 명당 감염자 수를 따지면 미국은 110명이 넘고 캐나다는 30명 정도로 파악됩니다.

사진 한 장이 보여주는 두 나라 방역의 현주소입니다.
  • 나이아가라 관광선…캐나다 텅비고. 미국은 꽉 차고
    • 입력 2020-07-28 21:33:22
    • 수정2020-07-28 22:06:53
    뉴스 9
미국과 캐나다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나이아가라 폭폽니다.

두 나라의 유람선이 교차해 지나가는데 비슷한 듯하지만 비슷하지 않은 장면이 포착됐습니다.

위편 미국 유람선엔 파란 우비 입은 승객들이 빽빽한 반면 아래편 빨간 우비의 캐나다 유람선 승객은 손으로 꼽을 정돕니다.

두 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지침이 다르기 때문이죠.

캐나다는 탑승 인원을 승무원 포함해 열 명으로 제한했고, 미국은 정원의 절반까지 태울 수 있게 했습니다.

양국의 감염자 수는 어떨까요.

얼마나 다를지 충분히 짐작하시겠죠?

인구 만 명당 감염자 수를 따지면 미국은 110명이 넘고 캐나다는 30명 정도로 파악됩니다.

사진 한 장이 보여주는 두 나라 방역의 현주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