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경두 ‘무한책임’ 사과…탈북민 ‘월북’ 군 감시장비에 포착
입력 2020.07.28 (21:43) 수정 2020.07.28 (22:0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해 6월, 국방부장관은 깊이 머리를 숙였습니다.

북한 어선이 동해 삼척항까지 내려올 동안 군은 무얼 했느냐는 비판이 쏟아졌죠.

군은 다시 한번 거듭날 것을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채 1년도 지나지 않아 충남 태안에서 중국인들이 몰래 타고 온 보트가 잇따라 발견돼 합참은 또 다시 고개를 숙였습니다.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다. 엄중 조치하겠다"는 사과와 함께였습니다.

여기에 더해 올해 초 민간인의 군부대 내부침입까지 발생한 데 대해 정경두 장관은 "수뇌부부터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라고 했는데... 이번 탈북민 월북사건을 두고 군의 경계 실패에 대한 지적 이어지자 또 다시 사과했습니다.

"유구무언" 백 번 지적받아도 할 말이 없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화도 접경지역에서 발생한 월북사건.

군은 북한 매체가 보도하기 전까지 이를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오늘(28일)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불문하고 군의 경계 실태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설훈/국회 국방위원 : "그 사람이 (침투저지봉을) 밀고 올라갔듯이 북측에서 밀고 내려올 수도 있는 부분이에요. 되는 이야기 아닙니까."]

[강대식/국회 국방위원 : "간첩이 우리 국토에 침투해서 첩보활동 등 마음껏 활보하다가 탈출하지 않았다고 누가 확신할 수 있겠습니까."]

합동참모본부와 국방부가 아직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지만 정경두 국방장관은 사실상 경계 실패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정경두/국방부장관 : "이런 부분이 일어난 것에 대해 백 번 지적받아도 할 말이 없다고 생각됩니다. 모든 부분은 무한 책임을 국방장관이 지고 있기 때문에... 필요한 부분은 보완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군은 탈북민 김 씨가 강화읍 월곳리에서 군 경계를 뚫고 헤엄쳐 북쪽으로 건너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철책 아래 배수로에는 이중의 철 구조물이 설치돼 있었지만, 체격이 왜소한 김 씨가 틈을 벌려 통과했다는 것이 군의 설명입니다.

군은 감시 장비에 월북 상황이 포착된 것도 뒤늦게서야 확인했습니다.

18일과 19일 철책 CCTV와 초소 열상감시장비 녹화 영상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주 중 조사를 마무리하고 작전지역 환경과 여건을 고려해 경계작전체계를 최적화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박미주
  • 정경두 ‘무한책임’ 사과…탈북민 ‘월북’ 군 감시장비에 포착
    • 입력 2020-07-28 21:45:12
    • 수정2020-07-28 22:05:37
    뉴스 9
[앵커]

지난해 6월, 국방부장관은 깊이 머리를 숙였습니다.

북한 어선이 동해 삼척항까지 내려올 동안 군은 무얼 했느냐는 비판이 쏟아졌죠.

군은 다시 한번 거듭날 것을 약속했습니다.

그러나 채 1년도 지나지 않아 충남 태안에서 중국인들이 몰래 타고 온 보트가 잇따라 발견돼 합참은 또 다시 고개를 숙였습니다.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다. 엄중 조치하겠다"는 사과와 함께였습니다.

여기에 더해 올해 초 민간인의 군부대 내부침입까지 발생한 데 대해 정경두 장관은 "수뇌부부터 통렬하게 반성해야 한다"라고 했는데... 이번 탈북민 월북사건을 두고 군의 경계 실패에 대한 지적 이어지자 또 다시 사과했습니다.

"유구무언" 백 번 지적받아도 할 말이 없다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화도 접경지역에서 발생한 월북사건.

군은 북한 매체가 보도하기 전까지 이를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오늘(28일) 열린 국회 국방위 전체회의에서 여야 불문하고 군의 경계 실태에 대한 질타가 쏟아졌습니다.

[설훈/국회 국방위원 : "그 사람이 (침투저지봉을) 밀고 올라갔듯이 북측에서 밀고 내려올 수도 있는 부분이에요. 되는 이야기 아닙니까."]

[강대식/국회 국방위원 : "간첩이 우리 국토에 침투해서 첩보활동 등 마음껏 활보하다가 탈출하지 않았다고 누가 확신할 수 있겠습니까."]

합동참모본부와 국방부가 아직 사실관계를 조사하고 있지만 정경두 국방장관은 사실상 경계 실패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습니다.

[정경두/국방부장관 : "이런 부분이 일어난 것에 대해 백 번 지적받아도 할 말이 없다고 생각됩니다. 모든 부분은 무한 책임을 국방장관이 지고 있기 때문에... 필요한 부분은 보완해나갈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군은 탈북민 김 씨가 강화읍 월곳리에서 군 경계를 뚫고 헤엄쳐 북쪽으로 건너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철책 아래 배수로에는 이중의 철 구조물이 설치돼 있었지만, 체격이 왜소한 김 씨가 틈을 벌려 통과했다는 것이 군의 설명입니다.

군은 감시 장비에 월북 상황이 포착된 것도 뒤늦게서야 확인했습니다.

18일과 19일 철책 CCTV와 초소 열상감시장비 녹화 영상을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방부는 이번 주 중 조사를 마무리하고 작전지역 환경과 여건을 고려해 경계작전체계를 최적화시키겠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영상편집:최근혁/그래픽:박미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