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인권위가 조사하라”…여성단체 ‘보랏빛 행진’
입력 2020.07.28 (21:54)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서울시에 인권을! 여성노동자에게 평등을!"]

여성 인권을 상징하는 보라색 우산을 든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돕고 있는 여성단체 회원들입니다.

빗길을 걸어 도착한 곳은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위가 직접 이번 사태를 조사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고미경/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 "철저한 진상 규명이 피해자 인권회복의 첫걸음이자 우리 사회의 변화를 만드는 중요한 순간임을…."]

참가자들이 인권위에 요구하는 건 통상적인 '진정'이 아닌 '직권조사' 방식입니다.

피해 여성이 개인 차원으로 진정을 하게 되면, 사건 경위 파악에만 그친다는 게 이들의 판단입니다.

서울시 직원들의 성추행 방조가 있었는지, 성폭력 예방을 위한 제도와 교육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 사태 전반을 들여다보기 위해선 직권 조사가 더 적합하다는 겁니다.

[김재련/피해자 법률 대리인 : "직권 조사의 경우에는 피해자가 주장하는 범위를 넘어서는 부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제도 개선을 권고할 수 있기 때문에…."]

참석하지 못한 3천여 명의 여성들은 온라인을 통한 응원의 메시지로 힘을 보탰습니다.

인권위는 직권조사 필요성을 검토해 빠른 시일 안에 결론을 내리겠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영상편집:이재연
  • [자막뉴스] “박원순 성추행 의혹 인권위가 조사하라”…여성단체 ‘보랏빛 행진’
    • 입력 2020-07-28 21:54:41
    자막뉴스
["서울시에 인권을! 여성노동자에게 평등을!"]

여성 인권을 상징하는 보라색 우산을 든 사람들이 모였습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고소한 피해자를 돕고 있는 여성단체 회원들입니다.

빗길을 걸어 도착한 곳은 국가인권위원회.

인권위가 직접 이번 사태를 조사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고미경/한국여성의전화 상임대표 : "철저한 진상 규명이 피해자 인권회복의 첫걸음이자 우리 사회의 변화를 만드는 중요한 순간임을…."]

참가자들이 인권위에 요구하는 건 통상적인 '진정'이 아닌 '직권조사' 방식입니다.

피해 여성이 개인 차원으로 진정을 하게 되면, 사건 경위 파악에만 그친다는 게 이들의 판단입니다.

서울시 직원들의 성추행 방조가 있었는지, 성폭력 예방을 위한 제도와 교육이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 사태 전반을 들여다보기 위해선 직권 조사가 더 적합하다는 겁니다.

[김재련/피해자 법률 대리인 : "직권 조사의 경우에는 피해자가 주장하는 범위를 넘어서는 부분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제도 개선을 권고할 수 있기 때문에…."]

참석하지 못한 3천여 명의 여성들은 온라인을 통한 응원의 메시지로 힘을 보탰습니다.

인권위는 직권조사 필요성을 검토해 빠른 시일 안에 결론을 내리겠다고 답했습니다.

KBS 뉴스 이유민입니다.

촬영기자:서다은/영상편집:이재연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