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쇄기 사고’ 故 김재순 씨 노동사회장으로
입력 2020.07.28 (22:21) 수정 2020.07.28 (22:31)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홀로 파쇄작업을 하다 숨진 26살 청년노동자 고 김재순 씨의 장례식이 사고 두 달여가 지나서야 치러집니다.

고 김재순 노동시민사회대책위와 유가족은 오늘(28일)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이 숨진 지 70일이 되는 오는 30일 노동사회장(葬)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 ‘파쇄기 사고’ 故 김재순 씨 노동사회장으로
    • 입력 2020-07-28 22:21:13
    • 수정2020-07-28 22:31:44
    뉴스9(광주)
홀로 파쇄작업을 하다 숨진 26살 청년노동자 고 김재순 씨의 장례식이 사고 두 달여가 지나서야 치러집니다.

고 김재순 노동시민사회대책위와 유가족은 오늘(28일)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고인이 숨진 지 70일이 되는 오는 30일 노동사회장(葬)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