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도 해중전망대’ 사업, 경관심의 또 제동
입력 2020.07.28 (22:31)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공유수면 개발에 따른 해양생태계 훼손 논란으로 사업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우도 해중전망대 사업이 경관심의에서 또다시 제동이 걸렸습니다.

제주도경관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우도 연평리에 추진 중인 해중전망대 조성사업에 대해 관련부서 의견 청취와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며 지난해 8월과 9월에 이어 세 번째 유보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에 앞서 제주시는 우도 전흘동항에 150억 원을 들여 길이 130미터 다리와 높이 17미터의 전망대를 만드는 해중 전망대 사업에 공유수면 2천 ㎡를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를 내줬습니다.
  • ‘우도 해중전망대’ 사업, 경관심의 또 제동
    • 입력 2020-07-28 22:31:05
    뉴스9(제주)
공유수면 개발에 따른 해양생태계 훼손 논란으로 사업 반대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제기된 우도 해중전망대 사업이 경관심의에서 또다시 제동이 걸렸습니다.

제주도경관위원회는 최근 회의를 열고 우도 연평리에 추진 중인 해중전망대 조성사업에 대해 관련부서 의견 청취와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며 지난해 8월과 9월에 이어 세 번째 유보 결정을 내렸습니다.

이에 앞서 제주시는 우도 전흘동항에 150억 원을 들여 길이 130미터 다리와 높이 17미터의 전망대를 만드는 해중 전망대 사업에 공유수면 2천 ㎡를 사용할 수 있도록 허가를 내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