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 시장 “맥스터 의견 수렴 울산 배제 있을 수 없어”
입력 2020.07.29 (07:36) 수정 2020.07.29 (15:31)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이른바 맥스터 증설과 관련해 송철호 시장이 "행정구역 상 원전 소재 지역이 아니라는 이유로 울산이 의견 수렴 대상에서 배제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원전 피해는 행정구역을 망라한다"며 공론화 추진시 원전 인근 지역 주민도 대상에 포함하는 법령의 개정을 요구했습니다.

또 "울산시 전역이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되어 있음에도 울주군을 제외하고 정부로부터 재정적 지원이 없다"며 원자력 안전 교부세의 신설을 촉구했습니다.
  • 송 시장 “맥스터 의견 수렴 울산 배제 있을 수 없어”
    • 입력 2020-07-29 07:36:16
    • 수정2020-07-29 15:31:45
    뉴스광장(울산)
경주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 이른바 맥스터 증설과 관련해 송철호 시장이 "행정구역 상 원전 소재 지역이 아니라는 이유로 울산이 의견 수렴 대상에서 배제된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

송 시장은 기자회견에서 "원전 피해는 행정구역을 망라한다"며 공론화 추진시 원전 인근 지역 주민도 대상에 포함하는 법령의 개정을 요구했습니다.

또 "울산시 전역이 방사선비상계획구역에 포함되어 있음에도 울주군을 제외하고 정부로부터 재정적 지원이 없다"며 원자력 안전 교부세의 신설을 촉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