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량대첩로 해역 7차 수중발굴조사 시작
입력 2020.07.29 (08:58) 수정 2020.07.29 (10:17) 뉴스광장(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 제7차 수중발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은 울돌목에서 남동쪽으로 약 4km 떨어진 곳으로, 고려시대 삼별초가 여몽연합군과 맞서 싸우고 정유재란 때 벽파진 해전이 있었던 곳입니다. 

명량대첩로 해역 수중발굴조사는 지난 2012년부터 6차례 진행됐고 쇠뇌와 닻돌 등 삼국시대부터 고려, 조선에 이르기까지 여러 시대의 유물이 발견됐습니다. 

이번 제7차 발굴조사는 오는 9월 28일까지 진행됩니다.
  • 명량대첩로 해역 7차 수중발굴조사 시작
    • 입력 2020-07-29 08:58:49
    • 수정2020-07-29 10:17:07
    뉴스광장(광주)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가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 제7차 수중발굴조사에 들어갔습니다.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은 울돌목에서 남동쪽으로 약 4km 떨어진 곳으로, 고려시대 삼별초가 여몽연합군과 맞서 싸우고 정유재란 때 벽파진 해전이 있었던 곳입니다. 

명량대첩로 해역 수중발굴조사는 지난 2012년부터 6차례 진행됐고 쇠뇌와 닻돌 등 삼국시대부터 고려, 조선에 이르기까지 여러 시대의 유물이 발견됐습니다. 

이번 제7차 발굴조사는 오는 9월 28일까지 진행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