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외국인 근로자 체류 연장 추진…농촌 인력난 해소 도움”
입력 2020.07.29 (09:48) 수정 2020.07.29 (10:31)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체류기간을 연장하고 농촌 등지에서 일할 기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확철을 앞둔 농촌에선 코로나19 여파로 일손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한편에선 국내 체류 기간이 만료된 외국인 근로자가 본국 봉쇄나 항공편 결항으로 오도 가도 못하기도 한다"며 "체류 기간을 연장받은 외국인 근로자가 계절 근로 일자리를 얻게 되면 농촌 현장 인력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지난주 발생했던 러시아 선박 집단 감염과 같은 사례가 앞으로 다시 생기지 않도록 항만 방역을 강조하며 "러시아 및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출항하는 선박의 선원에 대해 입항 시 PCR검사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고 수시로 위험 요인을 평가해 검역 강화 대상 국가도 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2학기 개강을 앞두고 5만 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의 입국이 예상된다"며 "비자 발급이나 항공편 조정 등을 통해 유학생의 분산 입국을 유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정 총리 “외국인 근로자 체류 연장 추진…농촌 인력난 해소 도움”
    • 입력 2020-07-29 09:48:51
    • 수정2020-07-29 10:31:45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체류기간을 연장하고 농촌 등지에서 일할 기회를 한시적으로 허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수확철을 앞둔 농촌에선 코로나19 여파로 일손이 많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한편에선 국내 체류 기간이 만료된 외국인 근로자가 본국 봉쇄나 항공편 결항으로 오도 가도 못하기도 한다"며 "체류 기간을 연장받은 외국인 근로자가 계절 근로 일자리를 얻게 되면 농촌 현장 인력난 해소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 지난주 발생했던 러시아 선박 집단 감염과 같은 사례가 앞으로 다시 생기지 않도록 항만 방역을 강조하며 "러시아 및 방역강화 대상국가에서 출항하는 선박의 선원에 대해 입항 시 PCR검사 음성확인서 제출을 의무화하는 등 검역을 강화하고 수시로 위험 요인을 평가해 검역 강화 대상 국가도 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2학기 개강을 앞두고 5만 명이 넘는 외국인 유학생의 입국이 예상된다"며 "비자 발급이나 항공편 조정 등을 통해 유학생의 분산 입국을 유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