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올해 예비군 훈련, 코로나에 하루 4시간으로 축소…9월부터 실시
입력 2020.07.29 (10:59) 수정 2020.07.29 (14:39) 정치
올해 예비군 훈련이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대폭 축소 시행됩니다.

국방부는 오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비군의 안전, 현역부대 여건 등을 고려해 9월 1일부터 예비군 소집 훈련을 동원 훈련, 지역 훈련 모두 하루 일정으로 축소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예비군의 전체 훈련이 축소된 건 1968년 이후 예비역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입니다.

개인별로 오전, 오후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출퇴근 시간을 제외하면 순수하게 교육을 받는 시간은 4시간 정도입니다. 올해 대상 인원은 200만 명 정도로, 해당하는 사람은 다음 달에 신청하면 됩니다. 훈련장에서 하는 훈련은 사격이나 시가전, 목진지 훈련 등 몸으로 익혀야 하는 과제를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올해처럼 소집교육이 제한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원격교육 시스템을 준비해 11월부터 연말까지 시험 적용할 예정입니다.

원격교육은 소집교육의 보완 개념으로 화생방 등 전투기술 과제와 예비군복무 등 소개교육 과제로 준비 중이며, 세부 운영방안은 시스템 준비 후 별도 안내할 예정입니다. 자율적으로 교육을 수료하면 내년 교육 훈련 시간이 감축되는 혜택을 줄 방침입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측면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고려해 동시에 훈련하는 인원도 평소보다 축소 운영됩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예비군 훈련장에 입소할 때 체온을 측정하고, 훈련 간 거리를 두는 등 방역 대책을 철저히 지킬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예비군이 자신의 건강을 확인해 이상 징후 시 별도 서류 제출이나 방문 없이 전화 등으로 예비군 부대에 신청하면, 훈련이 연기되도록 조처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올해 예비군 훈련, 코로나에 하루 4시간으로 축소…9월부터 실시
    • 입력 2020-07-29 10:59:15
    • 수정2020-07-29 14:39:46
    정치
올해 예비군 훈련이 코로나19 여파에 따라 대폭 축소 시행됩니다.

국방부는 오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비군의 안전, 현역부대 여건 등을 고려해 9월 1일부터 예비군 소집 훈련을 동원 훈련, 지역 훈련 모두 하루 일정으로 축소 시행한다고 밝혔습니다. 예비군의 전체 훈련이 축소된 건 1968년 이후 예비역 제도가 도입된 이후 처음입니다.

개인별로 오전, 오후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출퇴근 시간을 제외하면 순수하게 교육을 받는 시간은 4시간 정도입니다. 올해 대상 인원은 200만 명 정도로, 해당하는 사람은 다음 달에 신청하면 됩니다. 훈련장에서 하는 훈련은 사격이나 시가전, 목진지 훈련 등 몸으로 익혀야 하는 과제를 중심으로 진행됩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올해처럼 소집교육이 제한되는 상황에 대비하기 위해 원격교육 시스템을 준비해 11월부터 연말까지 시험 적용할 예정입니다.

원격교육은 소집교육의 보완 개념으로 화생방 등 전투기술 과제와 예비군복무 등 소개교육 과제로 준비 중이며, 세부 운영방안은 시스템 준비 후 별도 안내할 예정입니다. 자율적으로 교육을 수료하면 내년 교육 훈련 시간이 감축되는 혜택을 줄 방침입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 측면에서 사회적 거리 두기를 고려해 동시에 훈련하는 인원도 평소보다 축소 운영됩니다. 국방부는 이와 함께 예비군 훈련장에 입소할 때 체온을 측정하고, 훈련 간 거리를 두는 등 방역 대책을 철저히 지킬 방침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예비군이 자신의 건강을 확인해 이상 징후 시 별도 서류 제출이나 방문 없이 전화 등으로 예비군 부대에 신청하면, 훈련이 연기되도록 조처할 계획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