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연재난 감지해 대피 안내 ‘재해위험지역 조기 경보체계’ 추진
입력 2020.07.29 (12:06) 수정 2020.07.29 (13:31) 사회
호우와 폭설, 지진 등을 감지해 주민들이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서비스가 추진됩니다.

행정안전부는 '한국판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하나로 재해위험지역별 위험 상황을 사전에 진단하고 재해와 재난 발생을 주민에게 미리 알려주는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 체계'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조기경보 체계는 인명피해 우려가 큰 지역을 침수 예상지역,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 위험 저수지 등으로 분류해 디지털 관측기와 계측기를 설치한 다음, 설계 기준 이상의 징조가 예측되면 사물 인터넷으로 조기경보 체계를 가동해 주민이 미리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하게 됩니다.

행안부는 또 지리정보시스템(GIS) 상황판에 사진과 영상을 실시간으로 표출해 중앙과 지자체 간 협조와 현장 대응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입니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288억 원의 사업예산을 투입해 170여 곳을 대상으로 사회간접자본(SOC) 핵심 기반시설 디지털화를 지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자연재난 감지해 대피 안내 ‘재해위험지역 조기 경보체계’ 추진
    • 입력 2020-07-29 12:06:55
    • 수정2020-07-29 13:31:18
    사회
호우와 폭설, 지진 등을 감지해 주민들이 신속하게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하는 서비스가 추진됩니다.

행정안전부는 '한국판 디지털 뉴딜 사업'의 하나로 재해위험지역별 위험 상황을 사전에 진단하고 재해와 재난 발생을 주민에게 미리 알려주는 '재해위험지역 조기경보 체계' 구축사업을 추진한다고 오늘(29일) 밝혔습니다.

조기경보 체계는 인명피해 우려가 큰 지역을 침수 예상지역, 급경사지 붕괴위험 지역, 위험 저수지 등으로 분류해 디지털 관측기와 계측기를 설치한 다음, 설계 기준 이상의 징조가 예측되면 사물 인터넷으로 조기경보 체계를 가동해 주민이 미리 대피할 수 있도록 안내하게 됩니다.

행안부는 또 지리정보시스템(GIS) 상황판에 사진과 영상을 실시간으로 표출해 중앙과 지자체 간 협조와 현장 대응이 신속하게 이루어지도록 할 계획입니다.

행안부는 이를 위해 288억 원의 사업예산을 투입해 170여 곳을 대상으로 사회간접자본(SOC) 핵심 기반시설 디지털화를 지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