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감사위원 논란에 “임명권은 대통령에 있다”
입력 2020.07.29 (15:47) 수정 2020.07.29 (16:37) 정치
청와대는 감사원 내 최고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 위원 인선 과정을 두고 불거지고 있는 논란과 관련해 "감사위원 임명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는 점은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29일) 한 언론은 최재형 감사원장이 공석인 감사위원 자리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제청해 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을 두 차례 받았음에도 거부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인사에 관련한 사안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임명권이 대통령에게 있음을 확실히 했습니다.

감사원장을 포함해 모두 7명의 감사위원으로 구성되는 감사위원회는 감사원이 수행하는 감사 사항을 최종 의결하는 최고위 협의체입니다.
  • 靑, 감사위원 논란에 “임명권은 대통령에 있다”
    • 입력 2020-07-29 15:47:57
    • 수정2020-07-29 16:37:56
    정치
청와대는 감사원 내 최고의결기구인 감사위원회 위원 인선 과정을 두고 불거지고 있는 논란과 관련해 "감사위원 임명권은 대통령에게 있다는 점은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29일) 한 언론은 최재형 감사원장이 공석인 감사위원 자리에 김오수 전 법무부 차관을 제청해 달라는 청와대의 요청을 두 차례 받았음에도 거부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인사에 관련한 사안은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임명권이 대통령에게 있음을 확실히 했습니다.

감사원장을 포함해 모두 7명의 감사위원으로 구성되는 감사위원회는 감사원이 수행하는 감사 사항을 최종 의결하는 최고위 협의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