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이면합의 문건 없다”…박지원·이인영 임명장
입력 2020.07.29 (19:52) 뉴스7(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인사청문 과정에서 제기된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이면합의서 논란에 대해 청와대가 그런 문건은 정부 내에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통합당은 쉽게 밝혀지긴 어려울 것이라며 사실관계를 계속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북 이면합의서를 둘러싼 통합당과 박지원 국정원장의 진실 공방 속에 청와대가 입장을 내놨습니다.  

문서가 실제 존재하는지 확인을 해봤지만, 정부 내에 존재하지 않는 문서였다.

청와대와 국정원, 통일부 등 관련 부처를 모두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문서가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냐고도 덧붙였습니다.  

수사 의뢰 등 법적 대응 여부에 대해선 국정원장이 이미 청문회에서 그렇게 얘기한 것으로 안다.

야당도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습니다. 

야권의 여러 문제제기에 침묵했던 청와대로선 이례적인 대응입니다. 

의혹을 제기했던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면합의가 없다면 천만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진위 여부가 쉽게 밝혀지긴 어려울 것이라며 추가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저로서는 믿을 만한 데를 통해서 문건을 입수했기 때문에, 더 추가적으로 사실관계 확인이나 증거 확보에 필요한 노력을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박지원 국정원장과 이인영 통일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남북관계 활로 개척을 당부했습니다.  

이로서 통일,안보라인 재정비는 마무리 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는 한 부처만 잘 해서는 풀 수 없다며 국정원과 통일부, 국가안보실 등이 하나의 팀으로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허용석/영상편집:양다운/그래픽:박미주
  • 靑 “이면합의 문건 없다”…박지원·이인영 임명장
    • 입력 2020-07-29 19:52:45
    뉴스7(광주)
[앵커]

박지원 국정원장에 대한 인사청문 과정에서 제기된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이면합의서 논란에 대해 청와대가 그런 문건은 정부 내에 없다는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통합당은 쉽게 밝혀지긴 어려울 것이라며 사실관계를 계속 확인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창화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북 이면합의서를 둘러싼 통합당과 박지원 국정원장의 진실 공방 속에 청와대가 입장을 내놨습니다.  

문서가 실제 존재하는지 확인을 해봤지만, 정부 내에 존재하지 않는 문서였다.

청와대와 국정원, 통일부 등 관련 부처를 모두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문서가 있었다면 이명박·박근혜 정권 때 가만히 있었겠냐고도 덧붙였습니다.  

수사 의뢰 등 법적 대응 여부에 대해선 국정원장이 이미 청문회에서 그렇게 얘기한 것으로 안다.

야당도 동의할 것으로 본다고 답했습니다. 

야권의 여러 문제제기에 침묵했던 청와대로선 이례적인 대응입니다. 

의혹을 제기했던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이면합의가 없다면 천만다행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진위 여부가 쉽게 밝혀지긴 어려울 것이라며 추가적으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주호영/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저로서는 믿을 만한 데를 통해서 문건을 입수했기 때문에, 더 추가적으로 사실관계 확인이나 증거 확보에 필요한 노력을 계속하도록 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박지원 국정원장과 이인영 통일부장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남북관계 활로 개척을 당부했습니다.  

이로서 통일,안보라인 재정비는 마무리 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관계는 한 부처만 잘 해서는 풀 수 없다며 국정원과 통일부, 국가안보실 등이 하나의 팀으로 지혜를 모아 줄 것을 당부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KBS 뉴스 정창화입니다.

촬영기자:조현관·허용석/영상편집:양다운/그래픽:박미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