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합 신공항 공동후보지 찬반투표”…“불가”
입력 2020.07.29 (22:15)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오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에 대한 찬반 주민투표를 제안했습니다.

받아들이면, 주민투표 기간만큼 유치신청 기한을 연장해주겠다고 했는데, 군위군은 거부했습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방부 장관의 초청으로 마련된 군위군수와의 단독 면담, 정 장관은, 우보 단독후보지 불가 입장부터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공동후보지에 대한 '선 동의, 후 협의'를 재안했습니다.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을 하면 그 때 지원 방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겁니다.

만약 공동후보지에 대한 주민 찬반투표를 한다면 그 시간만큼 신청기간을 미뤄 주겠다며 내일 오전까지 답을 달라고 했습니다.

유치신청이 없으면, 사업을 재추진하더라도 군위.의성은 예비후보지가 될 수 없음도 못박았습니다.

군위 지원 방안을 의성군이 거부하면 어떻게 되느냐는 군위군수의 질문에는, 지원방안과 유치 신청은 별개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김영만/군위군수 : ""저는 못 한다" 했습니다. (국방부에) 공연히 갔다…. 그게 그 답이 나옵니까? 자기네들이 그 말 하는 자체가 끝을 내겠다 하는 그 말 아닙니까?"]

대구시와 경북도는 긴급 브리핑을 열고, 영외관사 이전 등 6대 지원방안을 지방의회, 정치권과 함께 약속하겠다며 주민투표 제안을 수용하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철우/경북도지사 : "어떠한 상황에서도 군위군의 용기 있는 선택과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합의한 사항을 반드시 지키고, 철저히 이행하겠습니다."]

그러나, 군위군은 주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주민 투표를 받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4년 간 매달려 온 통합신공항 이전터 선정 문제, 기한을 이틀 앞두고 극한 갈등만 재확인한 채 불발 수순으로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
  • “통합 신공항 공동후보지 찬반투표”…“불가”
    • 입력 2020-07-29 22:15:20
    뉴스9(대구)
[앵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오늘,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공동후보지에 대한 찬반 주민투표를 제안했습니다.

받아들이면, 주민투표 기간만큼 유치신청 기한을 연장해주겠다고 했는데, 군위군은 거부했습니다.

이하늬 기자입니다.

[리포트]

국방부 장관의 초청으로 마련된 군위군수와의 단독 면담, 정 장관은, 우보 단독후보지 불가 입장부터 재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공동후보지에 대한 '선 동의, 후 협의'를 재안했습니다.

공동후보지 유치신청을 하면 그 때 지원 방안을 논의할 수 있다는 겁니다.

만약 공동후보지에 대한 주민 찬반투표를 한다면 그 시간만큼 신청기간을 미뤄 주겠다며 내일 오전까지 답을 달라고 했습니다.

유치신청이 없으면, 사업을 재추진하더라도 군위.의성은 예비후보지가 될 수 없음도 못박았습니다.

군위 지원 방안을 의성군이 거부하면 어떻게 되느냐는 군위군수의 질문에는, 지원방안과 유치 신청은 별개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김영만/군위군수 : ""저는 못 한다" 했습니다. (국방부에) 공연히 갔다…. 그게 그 답이 나옵니까? 자기네들이 그 말 하는 자체가 끝을 내겠다 하는 그 말 아닙니까?"]

대구시와 경북도는 긴급 브리핑을 열고, 영외관사 이전 등 6대 지원방안을 지방의회, 정치권과 함께 약속하겠다며 주민투표 제안을 수용하라고 호소했습니다.

[이철우/경북도지사 : "어떠한 상황에서도 군위군의 용기 있는 선택과 대구경북의 미래를 위해 합의한 사항을 반드시 지키고, 철저히 이행하겠습니다."]

그러나, 군위군은 주민 의견을 수렴한 결과, 주민 투표를 받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4년 간 매달려 온 통합신공항 이전터 선정 문제, 기한을 이틀 앞두고 극한 갈등만 재확인한 채 불발 수순으로 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하늬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