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청, 장마 대비 부실 사업장 22곳 적발
입력 2020.07.29 (22:18) 수정 2020.07.29 (22:18)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장마철 토사 유출 등 피해가 우려되는 사업장 34곳을 점검한 결과 22곳을 적발해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적발된 사업장은 산청과 합천 등 경남과 울산의 태양광 발전 시설 조성사업장과 골프장이며, 배수로를 부실하게 설치하거나 사면 토사 유출 방지 작업을 하지 않았습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다음 달 7일까지 보완하지 않으면 5백만 원에서 최대 2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 환경청, 장마 대비 부실 사업장 22곳 적발
    • 입력 2020-07-29 22:18:46
    • 수정2020-07-29 22:18:48
    뉴스9(창원)
낙동강유역환경청이 장마철 토사 유출 등 피해가 우려되는 사업장 34곳을 점검한 결과 22곳을 적발해 시정을 요구했습니다.

적발된 사업장은 산청과 합천 등 경남과 울산의 태양광 발전 시설 조성사업장과 골프장이며, 배수로를 부실하게 설치하거나 사면 토사 유출 방지 작업을 하지 않았습니다.

낙동강유역환경청은 다음 달 7일까지 보완하지 않으면 5백만 원에서 최대 2천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