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화물차·버스 보급 예산 확대, 고가 전기차 보조금 지급 제외 등 추진
입력 2020.08.09 (12:01) 수정 2020.08.09 (12:08) 사회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차종 간 보급 물량을 조정하고 보조금 지급 체계를 개편하는 등 다양한 정책이 추진됩니다.

환경부는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침체와 저유가 상황에 대응해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먼저 환경부는 전기차 차종별 보급 상황과 시장 수요를 파악해, 이를 토대로 올해 전기 승용차·초소형 화물차에 배정된 보급 예산을 전기 화물차·버스로 전환하는 '전기차 보급예산 조정 방안'을 이달 중 내놓을 예정입니다.

또 전기차 구매에 지급되는 보조금의 산정 기준을 개편해, 차종별로 지원 금액을 새로 도출해서 특히 고가의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최종원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그린뉴딜의 성과 창출을 위해선 전기차 보급이 중요하다."라며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전기차 관련 업계 및 단체 등과 긴밀히 협업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전기화물차·버스 보급 예산 확대, 고가 전기차 보조금 지급 제외 등 추진
    • 입력 2020-08-09 12:01:45
    • 수정2020-08-09 12:08:49
    사회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해 차종 간 보급 물량을 조정하고 보조금 지급 체계를 개편하는 등 다양한 정책이 추진됩니다.

환경부는 코로나19에 따른 소비 침체와 저유가 상황에 대응해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제도 개선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먼저 환경부는 전기차 차종별 보급 상황과 시장 수요를 파악해, 이를 토대로 올해 전기 승용차·초소형 화물차에 배정된 보급 예산을 전기 화물차·버스로 전환하는 '전기차 보급예산 조정 방안'을 이달 중 내놓을 예정입니다.

또 전기차 구매에 지급되는 보조금의 산정 기준을 개편해, 차종별로 지원 금액을 새로 도출해서 특히 고가의 전기차에는 보조금을 지급하지 않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최종원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그린뉴딜의 성과 창출을 위해선 전기차 보급이 중요하다."라며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전기차 관련 업계 및 단체 등과 긴밀히 협업하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