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긴 장마에 채소 가격 들썩…도매가 급등
입력 2020.08.09 (14:53) 경제
예상보다 길어진 장마로 출하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채소 도매가격에 이어 소매가격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대형마트들은 산지 다변화 등을 통해 판매가 상승을 최대한 막고는 있지만, 산지 거래 가격 폭등으로 이번 주부턴 전반적인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크게 늘 전망입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8월 6일 현재 청상추와 양배추, 배추 등 대표 엽채류(잎줄기채소) 도매가격은 1개월 전보다 60~107% 급등했습니다.

도매가격 상승의 영향을 받아 대형마트의 일부 엽채류 가격도 오름세를 타고 있습니다.

이마트의 손질 배추 1개 판매가격은 6일 기준 3천980원으로, 2주 전 3천300원보다 21% 올랐습니다.

지난달 초 2천200원이었던 '논산 양촌 상추' 200g 판매가도 같은 날 2천980원으로, 한 달 만에 35%나 뛰었습니다.

무 1개 가격도 같은 기간 1천500원에서 1천680원으로 상승했습니다.

홈플러스도 지난달 23일 3천490원이었던 배추 1포기 가격이 1주일 만에 3천980원으로 오르더니 이달 6일 4천290원까지 상승했습니다.

경기와 강원 등 엽채류 주요 생산지에 최근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출하량이 크게 줄어든 것이 도매가 상승을 이끌고, 소매가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밭에 심는 엽채류는 폭우가 내릴 때 토사와 함께 쓸려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긴 장마 시 물을 머금는 기간이 오래돼 입이 썩어 판매할 수 없는 경우도 종종 발생합니다.

대형마트들은 현재 경기·강원에 집중됐던 산지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의 방법으로 가격 방어에 나섰지만, 도매가 상승 폭이 워낙 커 이번 주부터 엽채류를 중심으로 전반적 소매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긴 장마에 채소 가격 들썩…도매가 급등
    • 입력 2020-08-09 14:53:19
    경제
예상보다 길어진 장마로 출하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채소 도매가격에 이어 소매가격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대형마트들은 산지 다변화 등을 통해 판매가 상승을 최대한 막고는 있지만, 산지 거래 가격 폭등으로 이번 주부턴 전반적인 가격 인상이 불가피해 서민들의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크게 늘 전망입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8월 6일 현재 청상추와 양배추, 배추 등 대표 엽채류(잎줄기채소) 도매가격은 1개월 전보다 60~107% 급등했습니다.

도매가격 상승의 영향을 받아 대형마트의 일부 엽채류 가격도 오름세를 타고 있습니다.

이마트의 손질 배추 1개 판매가격은 6일 기준 3천980원으로, 2주 전 3천300원보다 21% 올랐습니다.

지난달 초 2천200원이었던 '논산 양촌 상추' 200g 판매가도 같은 날 2천980원으로, 한 달 만에 35%나 뛰었습니다.

무 1개 가격도 같은 기간 1천500원에서 1천680원으로 상승했습니다.

홈플러스도 지난달 23일 3천490원이었던 배추 1포기 가격이 1주일 만에 3천980원으로 오르더니 이달 6일 4천290원까지 상승했습니다.

경기와 강원 등 엽채류 주요 생산지에 최근 기록적 폭우가 쏟아지면서 출하량이 크게 줄어든 것이 도매가 상승을 이끌고, 소매가에도 영향을 주기 시작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밭에 심는 엽채류는 폭우가 내릴 때 토사와 함께 쓸려나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또, 긴 장마 시 물을 머금는 기간이 오래돼 입이 썩어 판매할 수 없는 경우도 종종 발생합니다.

대형마트들은 현재 경기·강원에 집중됐던 산지를 전국으로 확대하는 등의 방법으로 가격 방어에 나섰지만, 도매가 상승 폭이 워낙 커 이번 주부터 엽채류를 중심으로 전반적 소매가격 인상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