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용담댐 침수’ 금산 마을 복구 시작…인삼 뿌리째 썩어가
입력 2020.08.09 (22:09) 수정 2020.08.09 (22:09) 뉴스9(대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용담댐이 수천 톤의 물을 방류하며 금산 일부 마을이 침수됐죠.

물이 빠지고 복구 작업이 시작됐지만 인삼밭 침수 등 피해가 생각보다 훨씬 커 주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용담댐이 시간당 3천여 톤의 물을 방류하며 침수된 금산의 한 마을.

물이 빠지고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이 힘을 합쳐 젖은 가구를 빼냅니다.

서랍 속 화장품과 문구류는 바구니에 모으고 옷가지와 가전제품은 급한 대로 마당에 쌓아뒀습니다.

[박대권/금산군 제원면 : "보일러가 지금 물 차서 안 되니까 말리는 게 우선이죠. 말려야 장판도 깔고 도배도 다시 하고 물건을, 집기를 다 정리를 하죠."]

상점 창고에는 여기저기 물에 젖은 상품이 널려 있습니다.

마을 어귀에는 버리는 물건이 산더미입니다.

물에 젖은 집기류들이 쌓여있습니다.

가구나 가전제품이 보이는데요.

이런 게 50m 가까이 쌓여있습니다.

인삼밭 사정은 더 심각합니다.

젖은 짚더미 아래 인삼은 뿌리째 뽑히거나 썩어가고 있습니다.

금산 일대에서 침수된 농경지만 470여 헥타르.

침수 작물에 물을 뿌려 상품 가치를 살려보려고 안간힘도 쓰지만 역부족입니다.

[박태수/금산군 제원면 : "땅이 질어서 밭에 못 들어가니까 일단 배수 작업부터 먼저 하는 거로 하고 있고 특히 전기가 안 들어오니까 (복구가 어렵습니다.)"]

금산읍 등 일부 마을에서는 상수도 공급까지 중단되며 주민들은 생수로 버텨야 했습니다.

여기에 복구 작업이 완료되지 않아 돌아갈 곳 없는 이재민만 수백 명입니다.

이번 집중호우로 충남에서 발생한 피해는 9천여 건에 잠정 피해액은 천3백여억 원.

여기에 또다시 비와 함께 태풍이 예보되며 주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 ‘용담댐 침수’ 금산 마을 복구 시작…인삼 뿌리째 썩어가
    • 입력 2020-08-09 22:09:41
    • 수정2020-08-09 22:09:43
    뉴스9(대전)
[앵커]

어제 용담댐이 수천 톤의 물을 방류하며 금산 일부 마을이 침수됐죠.

물이 빠지고 복구 작업이 시작됐지만 인삼밭 침수 등 피해가 생각보다 훨씬 커 주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습니다.

백상현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북 용담댐이 시간당 3천여 톤의 물을 방류하며 침수된 금산의 한 마을.

물이 빠지고 주민과 자원봉사자들이 힘을 합쳐 젖은 가구를 빼냅니다.

서랍 속 화장품과 문구류는 바구니에 모으고 옷가지와 가전제품은 급한 대로 마당에 쌓아뒀습니다.

[박대권/금산군 제원면 : "보일러가 지금 물 차서 안 되니까 말리는 게 우선이죠. 말려야 장판도 깔고 도배도 다시 하고 물건을, 집기를 다 정리를 하죠."]

상점 창고에는 여기저기 물에 젖은 상품이 널려 있습니다.

마을 어귀에는 버리는 물건이 산더미입니다.

물에 젖은 집기류들이 쌓여있습니다.

가구나 가전제품이 보이는데요.

이런 게 50m 가까이 쌓여있습니다.

인삼밭 사정은 더 심각합니다.

젖은 짚더미 아래 인삼은 뿌리째 뽑히거나 썩어가고 있습니다.

금산 일대에서 침수된 농경지만 470여 헥타르.

침수 작물에 물을 뿌려 상품 가치를 살려보려고 안간힘도 쓰지만 역부족입니다.

[박태수/금산군 제원면 : "땅이 질어서 밭에 못 들어가니까 일단 배수 작업부터 먼저 하는 거로 하고 있고 특히 전기가 안 들어오니까 (복구가 어렵습니다.)"]

금산읍 등 일부 마을에서는 상수도 공급까지 중단되며 주민들은 생수로 버텨야 했습니다.

여기에 복구 작업이 완료되지 않아 돌아갈 곳 없는 이재민만 수백 명입니다.

이번 집중호우로 충남에서 발생한 피해는 9천여 건에 잠정 피해액은 천3백여억 원.

여기에 또다시 비와 함께 태풍이 예보되며 주민들은 망연자실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백상현입니다.

촬영기자:신유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