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북지역 복구 멀었는데…태풍 소식에 긴장
입력 2020.08.09 (22:31) 수정 2020.08.09 (22:3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보신 것처럼 기록적인 폭우만큼, 피해도 엄청난데요.

오늘 하루, 주민부터 군 장병까지 복구작업에 나섰지만, 태풍 소식에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유진휘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골 마을을 잇는 도로 한쪽이 연이어 무너져 내렸습니다. 

굴착기가 바삐 움직이며, 사방으로 흩어진 흙과 모래를 쓸어 옮깁니다.

비탈면이 무너져내리면서 붕괴가 우려됐던 저수지에 대형 비닐 천막이 씌워지고, 주민들이 하나같이 모래포대를 쉴 새 없이 나릅니다. 

[이현철/장수군 장수읍 : "협력해서 빨리 대피할 수 있어서 감사드리고, 마음이 안정돼서 지금은 편하게 있는 것 같습니다."]

폭우에 잠겼던 비닐하우스, 포도나무들이 힘없이 주저앉았습니다. 

농민들은 시름에 잠길 새도 없이 서둘러 농자재를 정리하고, 자원봉사자들은 피해 농민들의 끼니를 챙기느라 쉴 틈이 없습니다. 

하천이 불어나 80여 가구가 침수된 농촌 마을.

물에 잠겼던 가구와 냉장고 등을 밖으로 옮겨 씻어내고 물기를 빼내지만 일손이 부족합니다. 

[문효녀/순창군 사회복지과 공무원 : "실제로 와보니까 피해 상황이 너무 심해서 빨리 복구돼 정상적으로 가정에 돌아오셔서 생활했으면 좋겠습니다."]

주변 지역 군 장병들도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습니다. 

[오정희/순창군 적성면 : "가족들도 오기 힘든 상황인데 이렇게 아들, 손자 같은 분들이 오셔서 도와주셔서 고맙습니다."]

주민부터 장병까지 온종일 피해 복구에 매달렸지만,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린다는 소식에, 일상생활이 더디 돌아오지 않을까,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촬영기자:정종배
  • 전북지역 복구 멀었는데…태풍 소식에 긴장
    • 입력 2020-08-09 22:31:37
    • 수정2020-08-09 22:31:45
    뉴스9(전주)
[앵커]

보신 것처럼 기록적인 폭우만큼, 피해도 엄청난데요.

오늘 하루, 주민부터 군 장병까지 복구작업에 나섰지만, 태풍 소식에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어서 유진휘 기자입니다.

[리포트]

시골 마을을 잇는 도로 한쪽이 연이어 무너져 내렸습니다. 

굴착기가 바삐 움직이며, 사방으로 흩어진 흙과 모래를 쓸어 옮깁니다.

비탈면이 무너져내리면서 붕괴가 우려됐던 저수지에 대형 비닐 천막이 씌워지고, 주민들이 하나같이 모래포대를 쉴 새 없이 나릅니다. 

[이현철/장수군 장수읍 : "협력해서 빨리 대피할 수 있어서 감사드리고, 마음이 안정돼서 지금은 편하게 있는 것 같습니다."]

폭우에 잠겼던 비닐하우스, 포도나무들이 힘없이 주저앉았습니다. 

농민들은 시름에 잠길 새도 없이 서둘러 농자재를 정리하고, 자원봉사자들은 피해 농민들의 끼니를 챙기느라 쉴 틈이 없습니다. 

하천이 불어나 80여 가구가 침수된 농촌 마을.

물에 잠겼던 가구와 냉장고 등을 밖으로 옮겨 씻어내고 물기를 빼내지만 일손이 부족합니다. 

[문효녀/순창군 사회복지과 공무원 : "실제로 와보니까 피해 상황이 너무 심해서 빨리 복구돼 정상적으로 가정에 돌아오셔서 생활했으면 좋겠습니다."]

주변 지역 군 장병들도 수해 현장을 찾아 복구 작업을 도왔습니다. 

[오정희/순창군 적성면 : "가족들도 오기 힘든 상황인데 이렇게 아들, 손자 같은 분들이 오셔서 도와주셔서 고맙습니다."]

주민부터 장병까지 온종일 피해 복구에 매달렸지만, 또다시 많은 비가 내린다는 소식에, 일상생활이 더디 돌아오지 않을까, 걱정이 커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유진휘입니다.

촬영기자:정종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