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바논 내각 총사퇴 발표…총리 “폭발참사는 부패의 결과”
입력 2020.08.11 (03:45) 수정 2020.08.11 (03:54) 국제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참사로 국민의 분노가 커진 가운데 레바논 내각이 10일(현지시간) 총사퇴를 발표했습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이날 텔레비전으로 방송된 대국민 연설에서 폭발 참사와 관련해 내각이 총사퇴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디아브 총리는 "우리는 대규모 참사를 맞았다"며 "베이루트 폭발은 고질적인 부패의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내각은 올해 1월 이슬람 시아파 정파 헤즈볼라의 지지를 얻어 출범했습니다.

그러나 정치 개혁과 경제 회복 등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고 폭발 참사가 겹치면서 7개월 만에 좌초하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레바논의 정치 혼란이 커지고 현 정부를 주도한 헤즈볼라가 수세에 몰렸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EPA]
  • 레바논 내각 총사퇴 발표…총리 “폭발참사는 부패의 결과”
    • 입력 2020-08-11 03:45:15
    • 수정2020-08-11 03:54:57
    국제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에서 발생한 대형참사로 국민의 분노가 커진 가운데 레바논 내각이 10일(현지시간) 총사퇴를 발표했습니다.

하산 디아브 레바논 총리는 이날 텔레비전으로 방송된 대국민 연설에서 폭발 참사와 관련해 내각이 총사퇴를 한다고 밝혔습니다.

디아브 총리는 "우리는 대규모 참사를 맞았다"며 "베이루트 폭발은 고질적인 부패의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디아브 총리가 이끄는 내각은 올해 1월 이슬람 시아파 정파 헤즈볼라의 지지를 얻어 출범했습니다.

그러나 정치 개혁과 경제 회복 등에서 뚜렷한 성과를 내지 못했고 폭발 참사가 겹치면서 7개월 만에 좌초하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레바논의 정치 혼란이 커지고 현 정부를 주도한 헤즈볼라가 수세에 몰렸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EPA]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