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지칭하며 런던서 아시아인 폭행한 영국 10대 유죄
입력 2020.08.11 (07:23) 수정 2020.08.11 (10:26) 국제
지난 2월 런던 시내에서 싱가포르 출신 유학생을 폭행한 영국 10대가 결국 처벌을 받게 됐습니다.

10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런던 하이버리 코너 치안판사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중상해죄 등의 혐의로 기소된 10대 청소년인 A(15)군에게 유죄가 선고됐습니다.

구체적인 형량은 오는 9월 결정될 예정입니다.

앞서 싱가포르 출신으로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에 재학 중이던 조너선 목(23)씨는 지난 2월 24일 오후 9시 15분께 런던 최중심 가인 옥스퍼드 가에서 폭행을 당했습니다.

당시 중국에서 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른 나라로 확산하면서 중국인 등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우려가 커지던 시점이었습니다.

목씨는 자신이 지나갈 때 여러 명의 청소년이 "코로나바이러스"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무리를 쳐다보자 이들이 갑자기 자신을 폭행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무리는 "우리나라는 너의 코로나바이러스를 원하지 않는다"며 목씨의 얼굴 등을 구타했습니다.

이로 인해 목씨는 코와 광대뼈 등에 복합골절 부상을 입었습니다.

눈 주위가 멍들고 부푼 모습을 목씨가 페이스북에 올리자 곧바로 소셜미디어에서 수천회 이상 공유됐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3월 목씨를 폭행한 혐의로 10대 청소년들을 체포한 뒤 지난달 A군을 기소했습니다.

당초 A군은 경찰 조사에서 목씨 폭행 혐의를 부인하다가 폐쇄회로(CC)TV에 찍힌 자신의 모습을 본 뒤 이내 침묵으로 돌아섰습니다.

검찰은 이번 공격이 "매우 잔인하고 전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는, 겉모습에 기반한 증오범죄임이 분명하다"면서 "이는 사회를 좀먹는 효과를 가져오며, 누구도 이같은 비도덕적인 행동에 직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코로나19’ 지칭하며 런던서 아시아인 폭행한 영국 10대 유죄
    • 입력 2020-08-11 07:23:46
    • 수정2020-08-11 10:26:16
    국제
지난 2월 런던 시내에서 싱가포르 출신 유학생을 폭행한 영국 10대가 결국 처벌을 받게 됐습니다.

10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이날 런던 하이버리 코너 치안판사 법원에서 열린 재판에서 중상해죄 등의 혐의로 기소된 10대 청소년인 A(15)군에게 유죄가 선고됐습니다.

구체적인 형량은 오는 9월 결정될 예정입니다.

앞서 싱가포르 출신으로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UCL)에 재학 중이던 조너선 목(23)씨는 지난 2월 24일 오후 9시 15분께 런던 최중심 가인 옥스퍼드 가에서 폭행을 당했습니다.

당시 중국에서 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다른 나라로 확산하면서 중국인 등 아시아인에 대한 인종차별 우려가 커지던 시점이었습니다.

목씨는 자신이 지나갈 때 여러 명의 청소년이 "코로나바이러스"라고 말하는 것을 듣고 무리를 쳐다보자 이들이 갑자기 자신을 폭행하기 시작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무리는 "우리나라는 너의 코로나바이러스를 원하지 않는다"며 목씨의 얼굴 등을 구타했습니다.

이로 인해 목씨는 코와 광대뼈 등에 복합골절 부상을 입었습니다.

눈 주위가 멍들고 부푼 모습을 목씨가 페이스북에 올리자 곧바로 소셜미디어에서 수천회 이상 공유됐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은 지난 3월 목씨를 폭행한 혐의로 10대 청소년들을 체포한 뒤 지난달 A군을 기소했습니다.

당초 A군은 경찰 조사에서 목씨 폭행 혐의를 부인하다가 폐쇄회로(CC)TV에 찍힌 자신의 모습을 본 뒤 이내 침묵으로 돌아섰습니다.

검찰은 이번 공격이 "매우 잔인하고 전적으로 정당화될 수 없는, 겉모습에 기반한 증오범죄임이 분명하다"면서 "이는 사회를 좀먹는 효과를 가져오며, 누구도 이같은 비도덕적인 행동에 직면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