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에 장마까지…해수욕장 방문객 급감
입력 2020.08.11 (07:42) 수정 2020.08.11 (15:27) 뉴스광장(울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코로나19에 6월 말부터 이어진 긴 장마의 영향으로 울산 주요 해수욕장의 방문객 수가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주군에 따르면 지난달 1일 문을 연 진하해수욕장의 누적 방문객 수는 8일 기준 3만 2천여 명으로, 지난해 개장기간 다녀간 35만 명을 크게 밑돌았습니다.

같은 기간 동구 일산해수욕장에는 5만 2천 8백여 명이 다녀가 올해 방문객이 10만 명 선에 그칠 것으로 보여 지난해의 20분의 1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됩니다.
  • 코로나19에 장마까지…해수욕장 방문객 급감
    • 입력 2020-08-11 07:42:08
    • 수정2020-08-11 15:27:29
    뉴스광장(울산)
코로나19에 6월 말부터 이어진 긴 장마의 영향으로 울산 주요 해수욕장의 방문객 수가 지난해보다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울주군에 따르면 지난달 1일 문을 연 진하해수욕장의 누적 방문객 수는 8일 기준 3만 2천여 명으로, 지난해 개장기간 다녀간 35만 명을 크게 밑돌았습니다.

같은 기간 동구 일산해수욕장에는 5만 2천 8백여 명이 다녀가 올해 방문객이 10만 명 선에 그칠 것으로 보여 지난해의 20분의 1 수준에 머물 것으로 예상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