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긴 장마에 작황 부진, 채솟값 급등
입력 2020.08.11 (08:32) 수정 2020.08.11 (09:31) 뉴스광장(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올 여름 유난히 긴 장마에다 태풍까지 겹치면서 과일 작황이 좋지 않아 농민들이 애태우고 있습니다.

집중 호우로 채소 농가도 비 피해를 입어 각종 채솟값이 무섭게 오르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도군의 복숭아 농가.

한달 넘게 이어진 장마에 바닥에는 낙과가 수북합니다.

그나마 달려있는 복숭아도 잦은 비에 당도가 떨어져 제값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판장 기준으로 4.5 KG 복숭아 한 상자 가격은 7, 8천 원 선, 지난해 절반 수준도 안됩니다.

[이철재/복숭아 농가 : "낙과가 되다 보니까 장마철에 당도가 떨어지니까 가격이 또 하락하고 그래서 이중, 삼중고를 농민들이 치르고 있죠."]

긴 장마가 달갑지 않은 건 소비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대형마트 채소코너, 갑자기 치솟은 채소 가격에 주부들이 선뜻 물건을 고르지 못합니다.

[김복순/대구시 만촌동 : "(가격이) 많이 올랐으니까 힘들죠. 가계에…. 야채 같은 거 사려면 2배는 올랐을 거예요."]

실제로 비 피해와 작황 부진이 겹쳐 채소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보니, 상추 가격은 한달 전과 비교해 무려 266%, 애호박 262%, 시금치 216%, 오이는 190%나 올랐습니다.

[서상은/대형마트 채소담당 : "파프리카, 오이, 고추 같은 경우에 비 피해를 많이 입어 가격이 높게 형성돼있고 상추, 깻잎 같은 경우에도 작황부진으로 인해서…."]

40일 넘게 계속되고 있는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농산물 가격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그래픽:정은옥
  • 긴 장마에 작황 부진, 채솟값 급등
    • 입력 2020-08-11 08:32:22
    • 수정2020-08-11 09:31:51
    뉴스광장(대구)
[앵커]

올 여름 유난히 긴 장마에다 태풍까지 겹치면서 과일 작황이 좋지 않아 농민들이 애태우고 있습니다.

집중 호우로 채소 농가도 비 피해를 입어 각종 채솟값이 무섭게 오르고 있습니다.

이종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청도군의 복숭아 농가.

한달 넘게 이어진 장마에 바닥에는 낙과가 수북합니다.

그나마 달려있는 복숭아도 잦은 비에 당도가 떨어져 제값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판장 기준으로 4.5 KG 복숭아 한 상자 가격은 7, 8천 원 선, 지난해 절반 수준도 안됩니다.

[이철재/복숭아 농가 : "낙과가 되다 보니까 장마철에 당도가 떨어지니까 가격이 또 하락하고 그래서 이중, 삼중고를 농민들이 치르고 있죠."]

긴 장마가 달갑지 않은 건 소비자들도 마찬가지입니다.

대형마트 채소코너, 갑자기 치솟은 채소 가격에 주부들이 선뜻 물건을 고르지 못합니다.

[김복순/대구시 만촌동 : "(가격이) 많이 올랐으니까 힘들죠. 가계에…. 야채 같은 거 사려면 2배는 올랐을 거예요."]

실제로 비 피해와 작황 부진이 겹쳐 채소 수급이 원활하지 않다보니, 상추 가격은 한달 전과 비교해 무려 266%, 애호박 262%, 시금치 216%, 오이는 190%나 올랐습니다.

[서상은/대형마트 채소담당 : "파프리카, 오이, 고추 같은 경우에 비 피해를 많이 입어 가격이 높게 형성돼있고 상추, 깻잎 같은 경우에도 작황부진으로 인해서…."]

40일 넘게 계속되고 있는 장마와 태풍의 영향으로 농산물 가격이 요동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종영입니다.

촬영기자:전민재/그래픽:정은옥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