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언택트 시대’…‘와인 창문’ 부활
입력 2020.08.11 (10:54) 수정 2020.08.11 (11:02)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명 와인 산지인 이탈리아 토스카나의 한 마을에 최근 들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오랜 기간 닫혀 있던 '와인 창문'이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리포트]

400년 전 유럽에 흑사병이 유행했을 당시 성행하던 이른바 '창문 술집'이 코로나19 사태로 부활했습니다.

마을 곳곳의 벽면에 난 이 작은 창문들이 바로 '와인 창문'인데요.

돈을 내면 이 창문을 통해 와인을 한 잔씩 건네받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이른바 언택트, 비접촉식 서비스가 각광받는 추세에 따라 창문이 다시 개방됐다고 하는데요.

전통적으로는 와인잔만 창문 너머로 건넸지만, 이제는 커피와 젤라토 등도 판매된다고 하네요.
  • [지구촌 Talk] ‘언택트 시대’…‘와인 창문’ 부활
    • 입력 2020-08-11 10:58:01
    • 수정2020-08-11 11:02:09
    지구촌뉴스
[앵커]

유명 와인 산지인 이탈리아 토스카나의 한 마을에 최근 들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오랜 기간 닫혀 있던 '와인 창문'이 다시 문을 열었습니다.

[리포트]

400년 전 유럽에 흑사병이 유행했을 당시 성행하던 이른바 '창문 술집'이 코로나19 사태로 부활했습니다.

마을 곳곳의 벽면에 난 이 작은 창문들이 바로 '와인 창문'인데요.

돈을 내면 이 창문을 통해 와인을 한 잔씩 건네받을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로 이른바 언택트, 비접촉식 서비스가 각광받는 추세에 따라 창문이 다시 개방됐다고 하는데요.

전통적으로는 와인잔만 창문 너머로 건넸지만, 이제는 커피와 젤라토 등도 판매된다고 하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