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 불법 카메라 촬영 교사 2명 ‘파면’
입력 2020.08.11 (11:27) 수정 2020.08.11 (11:27) 뉴스경남(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 여자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몰래 설치해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김해의 한 고등학교 교사와 창녕의 한 중학교 교사가 모두 파면됐습니다.

경상남도교육청은 어제(10일) 이들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무거운 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파면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 경남 불법 카메라 촬영 교사 2명 ‘파면’
    • 입력 2020-08-11 11:27:03
    • 수정2020-08-11 11:27:05
    뉴스경남(창원)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 여자 화장실에 불법 카메라를 몰래 설치해 촬영한 혐의로 기소된 김해의 한 고등학교 교사와 창녕의 한 중학교 교사가 모두 파면됐습니다.

경상남도교육청은 어제(10일) 이들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열어 무거운 징계가 필요하다고 판단해 파면을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