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늬만’ 금연아파트…실적 저조에 규제 한계
입력 2020.08.11 (11:47) 수정 2020.08.11 (11:47) 930뉴스(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공동주택 주민들의 간접흡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각 자치단체에서 금연아파트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는데요.

대구에만 50여 곳이 넘는 금연아파트가 있지만, 5년째 단속 실적은 한 건도 없습니다.

사실상 무늬만 금연아파트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윤희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입주민 과반이 동의해 금연아파트로 지정된 대구 중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아파트 내 지하주차장 등 공용공간에서 흡연을 하다 적발되면 과태료 5만 원이 부과됩니다.

하지만 단지 곳곳에서 담배꽁초가 발견되고….

아파트 현관 출입로에서 대놓고 담배를 피우는 주민도 있습니다.

[금연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금연아파트 지정됐는지도 모르고, 금연 구역에서도 주민들이 담배를 다 피우고 있습니다. (제지하다가) 주민들끼리 마찰도 생기고요."]

대구의 또 다른 금연아파트.

발코니 밖으로 버려진 담배꽁초들이 화단에 쌓여있습니다.

대구에 이러한 금연아파트는 50여 곳으로 매년 늘고 있지만, 단속 실적은 5년째 한 건도 없습니다.

자치단체별 단속 인원이 두세 명에 불과한 데다 현장 적발만 가능해 사실상 단속이 불가능한 상황.

게다가 간접흡연 피해가 가장 큰 실내는 정작 단속 구역에서 제외돼있습니다.

[강연숙/대구시 건강증진과장 : "대부분 아파트에서는 아침 일찍이나 저녁 시간대에 주로 일어나다 보니 그 시간에 점검하러 다니기는 어렵고요. 계도하고 홍보하는 쪽으로 최대한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아파트 내 흡연 갈등이 매년 반복되는 가운데, 금연아파트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
  • ‘무늬만’ 금연아파트…실적 저조에 규제 한계
    • 입력 2020-08-11 11:47:32
    • 수정2020-08-11 11:47:47
    930뉴스(대구)
[앵커]

공동주택 주민들의 간접흡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각 자치단체에서 금연아파트를 지정해 운영하고 있는데요.

대구에만 50여 곳이 넘는 금연아파트가 있지만, 5년째 단속 실적은 한 건도 없습니다.

사실상 무늬만 금연아파트라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윤희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입주민 과반이 동의해 금연아파트로 지정된 대구 중구의 한 아파트입니다.

아파트 내 지하주차장 등 공용공간에서 흡연을 하다 적발되면 과태료 5만 원이 부과됩니다.

하지만 단지 곳곳에서 담배꽁초가 발견되고….

아파트 현관 출입로에서 대놓고 담배를 피우는 주민도 있습니다.

[금연아파트 주민/음성변조 : "금연아파트 지정됐는지도 모르고, 금연 구역에서도 주민들이 담배를 다 피우고 있습니다. (제지하다가) 주민들끼리 마찰도 생기고요."]

대구의 또 다른 금연아파트.

발코니 밖으로 버려진 담배꽁초들이 화단에 쌓여있습니다.

대구에 이러한 금연아파트는 50여 곳으로 매년 늘고 있지만, 단속 실적은 5년째 한 건도 없습니다.

자치단체별 단속 인원이 두세 명에 불과한 데다 현장 적발만 가능해 사실상 단속이 불가능한 상황.

게다가 간접흡연 피해가 가장 큰 실내는 정작 단속 구역에서 제외돼있습니다.

[강연숙/대구시 건강증진과장 : "대부분 아파트에서는 아침 일찍이나 저녁 시간대에 주로 일어나다 보니 그 시간에 점검하러 다니기는 어렵고요. 계도하고 홍보하는 쪽으로 최대한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아파트 내 흡연 갈등이 매년 반복되는 가운데, 금연아파트의 실효성을 높일 수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해 보입니다.

KBS 뉴스 윤희정입니다.

촬영기자:최동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