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눔의집 5년 후원금 88억 중 2억만 시설로 전입”
입력 2020.08.11 (17:15) 수정 2020.08.11 (17:26)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사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오늘 발표됐습니다.

수십억 원의 후원금 가운데 실질적으로 할머니들에게 지원된 돈은 2%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관합동조사단은 "나눔의 집이 2015년 이후 5년 동안 약 88억 원의 후원금을 모집했지만, '나눔의 집 양로시설'로 보낸 금액은 2.3%인 약 2억 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송기춘/'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 : "(시설로 간 돈도) 나눔의집 시설의 간접경비로 주로 사용됐습니다. 즉 거의 대부분 이 후원금은 할머니들의 생활과 복지, 증언 활동을 위해서 사용된 것이 아닙니다."]

후원금 88억 원 가운데 26억 원은 토지 매입 등 재산 조성비로 사용됐고, 나머지 후원금은 요양원과 국제평화인권센터 등 건립을 위해 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후원금 모집 과정에서 기부금품법에 따른 모집 등록을 하지 않아 후원금의 액수와 사용내역 등이 제대로 공개되지 않았고 업무검사도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언어폭력 등 정서적 학대의 정황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나눔의 집' 측이 사진과 그림, 응원편지 등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활과 투쟁을 담은 기록물을 베란다에 방치했고 이 가운데에는 국가지정기록물도 포함되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이사 해임과 시설장 교체 등 조치가 필요하다며 '나눔의집' 정상화를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건의했습니다.

경기도는 조사단의 최종 조사결과가 나오면 위법사항을 경찰에 수사의뢰하고 행정처분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안재욱
  • “나눔의집 5년 후원금 88억 중 2억만 시설로 전입”
    • 입력 2020-08-11 17:22:56
    • 수정2020-08-11 17:26:35
    뉴스 5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사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오늘 발표됐습니다.

수십억 원의 후원금 가운데 실질적으로 할머니들에게 지원된 돈은 2%에 불과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관합동조사단은 "나눔의 집이 2015년 이후 5년 동안 약 88억 원의 후원금을 모집했지만, '나눔의 집 양로시설'로 보낸 금액은 2.3%인 약 2억 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송기춘/'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공동단장 : "(시설로 간 돈도) 나눔의집 시설의 간접경비로 주로 사용됐습니다. 즉 거의 대부분 이 후원금은 할머니들의 생활과 복지, 증언 활동을 위해서 사용된 것이 아닙니다."]

후원금 88억 원 가운데 26억 원은 토지 매입 등 재산 조성비로 사용됐고, 나머지 후원금은 요양원과 국제평화인권센터 등 건립을 위해 비축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후원금 모집 과정에서 기부금품법에 따른 모집 등록을 하지 않아 후원금의 액수와 사용내역 등이 제대로 공개되지 않았고 업무검사도 받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 대한 언어폭력 등 정서적 학대의 정황도 발견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나눔의 집' 측이 사진과 그림, 응원편지 등 위안부 할머니들의 생활과 투쟁을 담은 기록물을 베란다에 방치했고 이 가운데에는 국가지정기록물도 포함되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이사 해임과 시설장 교체 등 조치가 필요하다며 '나눔의집' 정상화를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을 건의했습니다.

경기도는 조사단의 최종 조사결과가 나오면 위법사항을 경찰에 수사의뢰하고 행정처분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안재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