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년 간 후원금 88억 중 2억만 시설로”
입력 2020.08.11 (21:36) 수정 2020.08.12 (01:21)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살고있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오늘 발표됐습니다.

수십억 원의 후원금 가운데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용된 돈은 2.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근거가 있다는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년 동안의 '나눔의집' 후원금은 약 88억 원.

이 가운데 할머니들이 사는 시설에서 사용한 돈은 불과 2억 원, 2.3%에 불과했습니다.

[송기춘/'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 "거의 대부분 이 후원금은 할머니들의 생활과 복지, 증언 활동을 위해서 사용된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토지 구입 등 재산 조성에는 30%인 26억 원이 쓰였습니다.

잔여 후원금은 다른 요양원 건립 등을 위해 비축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송기춘/'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 "(이런 후원금 사용 행태는) 상습적인 사기, 그리고 업무상 횡령과 배임 그리고 이것의 액수에 따라서 특정 경제범죄가중처벌법등의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할머니에 대한 폭언 등 정서적 학대 의심 사례도 나왔습니다.

특히, 나눔의 집 시설장은 할머니가 온전한 정신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동안 문제 제기를 했던 것들이 `무효`라고 주장했지만,

[우○○/나눔의집 시설장/지난달 10일 : "(할머니가) 요양보호사 나쁘다. 나한테 무슨 짓을 했다. 안 먹였다. 어떻게 했다 (말) 하는 게 그것은 이런 (정신) 질환을 가진 사람은 효력이 없다는 것을 말씀드리는 거예요."]

이 발언 뒤에 거꾸로 할머니에게 시설을 옹호하는 인터뷰를 하도록 했다고 조사단은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이사진 해임과 시설장 교체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고 나눔의집 정상화를 위한 민관협의체를 만들 것을 건의했습니다.

이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나눔의집 측은 일단 정면 대응은 피했습니다.

[양태정/나눔의집 법인 법률대리인 : "나눔의 집은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였으며, 추후 조사결과가 나오면 문제점을 개선하고 할머님들을 위한 나눔의 집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법인 측은 조사 과정에서 있었던 이사 직무 정지 처분에 대해 취소 소송을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안재욱
  • “5년 간 후원금 88억 중 2억만 시설로”
    • 입력 2020-08-11 21:38:45
    • 수정2020-08-12 01:21:30
    뉴스9(경인)
[앵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이 살고있는 경기도 광주 '나눔의집'에 대한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 결과가 오늘 발표됐습니다.

수십억 원의 후원금 가운데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용된 돈은 2.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나는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에 근거가 있다는 결론이 내려졌습니다.

김용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5년 동안의 '나눔의집' 후원금은 약 88억 원.

이 가운데 할머니들이 사는 시설에서 사용한 돈은 불과 2억 원, 2.3%에 불과했습니다.

[송기춘/'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 "거의 대부분 이 후원금은 할머니들의 생활과 복지, 증언 활동을 위해서 사용된 것이 아닙니다."]

그러나, 토지 구입 등 재산 조성에는 30%인 26억 원이 쓰였습니다.

잔여 후원금은 다른 요양원 건립 등을 위해 비축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송기춘/'나눔의집' 민관합동조사단 : "(이런 후원금 사용 행태는) 상습적인 사기, 그리고 업무상 횡령과 배임 그리고 이것의 액수에 따라서 특정 경제범죄가중처벌법등의 위반의 소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할머니에 대한 폭언 등 정서적 학대 의심 사례도 나왔습니다.

특히, 나눔의 집 시설장은 할머니가 온전한 정신이 아니었기 때문에 그동안 문제 제기를 했던 것들이 `무효`라고 주장했지만,

[우○○/나눔의집 시설장/지난달 10일 : "(할머니가) 요양보호사 나쁘다. 나한테 무슨 짓을 했다. 안 먹였다. 어떻게 했다 (말) 하는 게 그것은 이런 (정신) 질환을 가진 사람은 효력이 없다는 것을 말씀드리는 거예요."]

이 발언 뒤에 거꾸로 할머니에게 시설을 옹호하는 인터뷰를 하도록 했다고 조사단은 밝혔습니다.

조사단은 이사진 해임과 시설장 교체 등 조치가 필요하다고 보고 나눔의집 정상화를 위한 민관협의체를 만들 것을 건의했습니다.

이같은 조사 결과에 대해 나눔의집 측은 일단 정면 대응은 피했습니다.

[양태정/나눔의집 법인 법률대리인 : "나눔의 집은 민관합동조사단의 조사에 성실히 응하였으며, 추후 조사결과가 나오면 문제점을 개선하고 할머님들을 위한 나눔의 집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한편 법인 측은 조사 과정에서 있었던 이사 직무 정지 처분에 대해 취소 소송을 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용덕입니다.

촬영기자:최경원/영상편집:안재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