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뉴스라인 헤드라인]
입력 2020.08.11 (23:29) 수정 2020.08.11 (23:3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길고 긴 장마가 잊혀졌던 이름을 되살려냈습니다.

'4대강'입니다.

4대강 사업이 수해를 키웠다는 여당과 반대로 막았다는 야당.

정치권 공방에 대통령까지 조사를 지시하면서 논쟁은 더 뜨거워졌습니다.

4대강 사업에 대한 평가는 그동안 정권에 따라 달라져왔죠.

정작 국민들이 바라는건 이런 해묵은 논쟁보다는 이재민들의 눈물을 닦아주고, 삶의 터전을 복구할 수 있도록, 여야가 당장 머리를 맞대는 일 아닐까요.

뉴스라인 시작합니다.

“천재지변” vs “댐 수위 조절 실패” 논란


역대 가장 긴 이번 장마에 전국이 수해를 입었지만, 그 중에서도 비 탓이 아니라 잘못된 댐 수위 조절로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마을들이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잠시 후 전해 드립니다.

“나눔의 집 후원금 88억 중 2억만 할머니에게 사용”

후원금 운용 논란이 일었던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 조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88억 원 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용된 건 단 2억 원이었고, 할머니를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는 의심 사례도 나왔습니다.

‘탈세 의심’ 미성년 임대사업자 징벌적 과세 추진

주택 열아홉 채 가진 열한 살 초등학생, 심지어 두살배기 아이까지, 탈세 의심이 드는 미성년 임대사업자들에 대한 징벌적 과세가 추진됩니다.
  • [뉴스라인 헤드라인]
    • 입력 2020-08-11 23:31:22
    • 수정2020-08-11 23:33:05
    뉴스라인
길고 긴 장마가 잊혀졌던 이름을 되살려냈습니다.

'4대강'입니다.

4대강 사업이 수해를 키웠다는 여당과 반대로 막았다는 야당.

정치권 공방에 대통령까지 조사를 지시하면서 논쟁은 더 뜨거워졌습니다.

4대강 사업에 대한 평가는 그동안 정권에 따라 달라져왔죠.

정작 국민들이 바라는건 이런 해묵은 논쟁보다는 이재민들의 눈물을 닦아주고, 삶의 터전을 복구할 수 있도록, 여야가 당장 머리를 맞대는 일 아닐까요.

뉴스라인 시작합니다.

“천재지변” vs “댐 수위 조절 실패” 논란


역대 가장 긴 이번 장마에 전국이 수해를 입었지만, 그 중에서도 비 탓이 아니라 잘못된 댐 수위 조절로 감당할 수 없는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는 마을들이 있습니다.

어떤 사연인지, 잠시 후 전해 드립니다.

“나눔의 집 후원금 88억 중 2억만 할머니에게 사용”

후원금 운용 논란이 일었던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 조사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88억 원 중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에게 직접 사용된 건 단 2억 원이었고, 할머니를 정서적으로 학대했다는 의심 사례도 나왔습니다.

‘탈세 의심’ 미성년 임대사업자 징벌적 과세 추진

주택 열아홉 채 가진 열한 살 초등학생, 심지어 두살배기 아이까지, 탈세 의심이 드는 미성년 임대사업자들에 대한 징벌적 과세가 추진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