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월 천6백에 숙소제공이지만 의사가 없어”…지역공공의료 현주소
입력 2020.08.15 (06:46) 수정 2020.08.15 (07: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 법에는 국민들이 지역과 계층에 관계없이 보편적인 의료를 보장받아야 한다고 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실상은 다릅니다.

지역 공공의료원들은 의료 취약지역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지만, 심각한 구인난에 시달리거나 경영 부실 등을 이유로 압박을 받기도 합니다.

손은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홍성의료원은 충남에 있는 유일한 공공의료원입니다.

홍성뿐만 아니라 예산, 청양, 보령 등 인근 지역 주민들로 연일 붐빕니다.

필수과목인 내과의 경우 의사 정원은 7명이지만 4명뿐입니다.

취재 당일은 휴가 등으로 2명이 더 빠져 의사는 2명이었습니다.

[신성균/내과 전문의 : "(심장내과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환자도 봤었고, 요즘은 내시경은 하지 않지만 배 아픈 사람도 봐야 되고..."]

부족한 의사 3명은 3년째 채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월급 천6백만 원 내외, 주5일 근무, 야간당직 제외와 숙소 제공 등을 약속하고 있지만 오겠다는 사람이 없습니다.

처우 조건을 더 높이는 데도 한계가 있습니다.

[박래경/홍성의료원장 : "(지방의 공공) 의료원 자체를 보는 시각 자체가 굉장히 낮게 보니까 의사들도 그렇고... 의료진이 이쪽으로 안 오려는 이유도 '내가 거기가서 뭐하러 일하나.'"]

전국 공공의료기관 224곳 가운데 일반진료 중심은 63곳, 핵심은 지방의료원 34곳입니다.

지역에 있는 공공의료원들은 의료취약지역의 의료공백을 메우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고질적으로 의료진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겁니다.

지난 2013년 강제 폐쇄됐던 진주의료원.

[서해석/74세 : "강제로 쫓겨난 거죠. 피난민들 피난 갈 때가는 것처럼."]

경상남도는 오는 2026년까지 공공의료원을 다시 세우기로 했습니다.

[조승연/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장 : "세금을 가지고 얼마나 이걸 효율적으로 시민을 위해 봉사하느냐가 판단 기준이 되어야 되는 거지 환자가 몇 명 보고 무슨 수익이 얼마 남고 이걸로 평가하는 순간, 공공병원은 공공기관 역할을 못합니다."]

민주당은 국립 공공의대를 설립하고 의사의 지역 근무 의무 등을 담은 이른바 '공공의대법'을 이번 국회에서는 통과시키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 변성준/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김현갑
  • “월 천6백에 숙소제공이지만 의사가 없어”…지역공공의료 현주소
    • 입력 2020-08-15 07:15:42
    • 수정2020-08-15 07:23:30
    뉴스광장 1부
[앵커]

우리나라 법에는 국민들이 지역과 계층에 관계없이 보편적인 의료를 보장받아야 한다고 정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실상은 다릅니다.

지역 공공의료원들은 의료 취약지역에서 큰 역할을 하고 있지만, 심각한 구인난에 시달리거나 경영 부실 등을 이유로 압박을 받기도 합니다.

손은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홍성의료원은 충남에 있는 유일한 공공의료원입니다.

홍성뿐만 아니라 예산, 청양, 보령 등 인근 지역 주민들로 연일 붐빕니다.

필수과목인 내과의 경우 의사 정원은 7명이지만 4명뿐입니다.

취재 당일은 휴가 등으로 2명이 더 빠져 의사는 2명이었습니다.

[신성균/내과 전문의 : "(심장내과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 환자도 봤었고, 요즘은 내시경은 하지 않지만 배 아픈 사람도 봐야 되고..."]

부족한 의사 3명은 3년째 채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월급 천6백만 원 내외, 주5일 근무, 야간당직 제외와 숙소 제공 등을 약속하고 있지만 오겠다는 사람이 없습니다.

처우 조건을 더 높이는 데도 한계가 있습니다.

[박래경/홍성의료원장 : "(지방의 공공) 의료원 자체를 보는 시각 자체가 굉장히 낮게 보니까 의사들도 그렇고... 의료진이 이쪽으로 안 오려는 이유도 '내가 거기가서 뭐하러 일하나.'"]

전국 공공의료기관 224곳 가운데 일반진료 중심은 63곳, 핵심은 지방의료원 34곳입니다.

지역에 있는 공공의료원들은 의료취약지역의 의료공백을 메우는 데 큰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고질적으로 의료진 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겁니다.

지난 2013년 강제 폐쇄됐던 진주의료원.

[서해석/74세 : "강제로 쫓겨난 거죠. 피난민들 피난 갈 때가는 것처럼."]

경상남도는 오는 2026년까지 공공의료원을 다시 세우기로 했습니다.

[조승연/전국지방의료원연합회장 : "세금을 가지고 얼마나 이걸 효율적으로 시민을 위해 봉사하느냐가 판단 기준이 되어야 되는 거지 환자가 몇 명 보고 무슨 수익이 얼마 남고 이걸로 평가하는 순간, 공공병원은 공공기관 역할을 못합니다."]

민주당은 국립 공공의대를 설립하고 의사의 지역 근무 의무 등을 담은 이른바 '공공의대법'을 이번 국회에서는 통과시키겠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손은혜입니다.

촬영기자:김민준 변성준/영상편집:김유진/그래픽:김현갑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