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 재확산 우려 속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에 수천 명 운집
입력 2020.08.15 (17:07) 수정 2020.08.15 (19:03) 사회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서울시가 집회금지 행정 명령을 내린 가운데, 일부 보수 성향 단체가 광복절을 맞아 서울 도심에서 연 집회에 수천 명이 모였습니다. 민주노총이 열기로 했던 노동자대회도 장소를 옮겨 진행됐습니다.

보수 성향 단체 '일파만파'는 오늘(1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 등 광화문 일대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 단체는 집회 예상참가 인원을 100명으로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시민 수천 명이 집회 장소 근처에 모였습니다.

앞서 법원은 '일파만파'가 서울시의 집회금지 통보 처분에 반발해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을 어제(14일) 받아들여 서울시 처분의 효력을 정지했고, 이에 오늘 집회는 예정대로 진행됐습니다.

법원에서 집회금지 집행정지 결정을 받아낸 보수 성향 단체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도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열고, 대통령 탄핵과 지난 21대 국회의원 선거의 무효화를 주장했습니다.

또 오후 3시부터는 민주노총이 서울 보신각 앞에서 주최 측 추산 2천 명이 모인 가운데 8·15 노동자대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노총은 당초 서울 안국역 앞을 집회 장소로 신고했지만, 경찰의 통제를 받자 서울 보신각 근처로 장소를 옮겼습니다.

오늘 보수 성향 단체들이 연 집회에는 미래통합당 김진태·민경욱 전 의원 등이 참석해 발언했습니다.

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이자 서울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인 전광훈 목사도 집회 연단에 올라 문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전 목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던 지난 2월 구속됐지만, 지난 4월 법원에서 "사건과 관련될 수 있거나 위법한 일체의 집회나 시위에 참가해서는 안 된다" 는 등의 조건 하에 보석 허가 결정을 받았습니다.

한편 경찰은 오늘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에서 감염병예방법 위반·집회시위법 위반 등의 불법 행위가 확인됐다며, 전담 수사팀을 꾸려 집회 주최 측과 참가자를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코로나 재확산 우려 속 서울 도심 광복절 집회에 수천 명 운집
    • 입력 2020-08-15 17:07:31
    • 수정2020-08-15 19:03:29
    사회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서울시가 집회금지 행정 명령을 내린 가운데, 일부 보수 성향 단체가 광복절을 맞아 서울 도심에서 연 집회에 수천 명이 모였습니다. 민주노총이 열기로 했던 노동자대회도 장소를 옮겨 진행됐습니다.

보수 성향 단체 '일파만파'는 오늘(15일)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 등 광화문 일대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집회를 열었습니다. 이 단체는 집회 예상참가 인원을 100명으로 신고했지만, 실제로는 시민 수천 명이 집회 장소 근처에 모였습니다.

앞서 법원은 '일파만파'가 서울시의 집회금지 통보 처분에 반발해 제기한 집행정지 신청을 어제(14일) 받아들여 서울시 처분의 효력을 정지했고, 이에 오늘 집회는 예정대로 진행됐습니다.

법원에서 집회금지 집행정지 결정을 받아낸 보수 성향 단체 '4·15 부정선거 국민투쟁본부'도 광화문 일대에서 집회를 열고, 대통령 탄핵과 지난 21대 국회의원 선거의 무효화를 주장했습니다.

또 오후 3시부터는 민주노총이 서울 보신각 앞에서 주최 측 추산 2천 명이 모인 가운데 8·15 노동자대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노총은 당초 서울 안국역 앞을 집회 장소로 신고했지만, 경찰의 통제를 받자 서울 보신각 근처로 장소를 옮겼습니다.

오늘 보수 성향 단체들이 연 집회에는 미래통합당 김진태·민경욱 전 의원 등이 참석해 발언했습니다.

또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이자 서울 사랑제일교회 담임목사인 전광훈 목사도 집회 연단에 올라 문 대통령을 비판했습니다. 전 목사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경찰 수사를 받던 지난 2월 구속됐지만, 지난 4월 법원에서 "사건과 관련될 수 있거나 위법한 일체의 집회나 시위에 참가해서는 안 된다" 는 등의 조건 하에 보석 허가 결정을 받았습니다.

한편 경찰은 오늘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대규모 집회에서 감염병예방법 위반·집회시위법 위반 등의 불법 행위가 확인됐다며, 전담 수사팀을 꾸려 집회 주최 측과 참가자를 수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