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서울 오늘 하루 80명 늘어…“3밀 고위험시설 다시 2주간 집합제한”
입력 2020.08.15 (19:11) 수정 2020.08.15 (20:01) 사회
서울과 경기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내일(16일)부터 2주 동안 고위험시설에 대해 집합제한명령을 내렸습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오늘(15일) 오후 6시 반에 긴급 브리핑을 열고 오늘 하루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80명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정부의 지침에 따라 서울시도 오늘 자정부터 한층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조치에 착수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내일 0시부터 31일까지 2주 동안 밀접·밀집·밀폐의 3밀 환경에 노출되기 쉬운 고위험시설에 대해 집합 제한과 방역 준수 명령이 내려집니다. 이에 따라 고위험시설은 운영을 자제하고 영업을 할 경우엔 전자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작용 등 방역 수칙을 꼭 지켜야 합니다.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시설·업종은 감성주점, 헌팅포차,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방, 실내집단운동시설, 실내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업체, 물류센터, 300인 이상 대형학원, 뷔페식당 등 12개 시설이며 이번 2단계 격상에는 PC방이 추가 지정됐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그전에라도 상황이 악화하면 고위험시설의 운영 중단 등 방역조치가 더 강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물관·미술관·도서관 등 공공문화시설은 평상시의 50% 이하 수준으로 이용객이 제한되고, 비대면 온라인 서비스 위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긴급돌봄, 장애인 1:1 재활서비스 등 필수서비스를 제외한 복지관 등 사회복지이용시설이나 경로당에 대해서는 휴관이 권고됩니다.

오는 18일부터 휴원을 중단하고 개원하기로 한 서울시 어린이집 5,420개소도 2단계 격상 조치와 보건복지부의 어린이집 휴원 권고에 따라 별도 명령 시까지 개원이 연기됩니다.

한편 교회 등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가운데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서울에서만 9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신속한 검사를 독려해야 할 교회 종사자가 오히려 '교회가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 신자들에게 '검진 등을 받지 말라'고 하라는 등 교회의 비협조적 상황이 언론 보도에 나오는 상황"이라면서 "심지어 사랑제일교회 신자 일부는 도심 집회까지 참석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8월 7일부터 13일 사이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사람과 접촉자 등 4,053명은 모두 가까운 보건소 등에서 검진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현재까지 4,053명 중 2,807명의 주소를 확인한 결과, 서울 거주자가 1,672명, 경기 687명, 인천 115명, 그 외 383명은 충남 등으로 관련자는 14개 시도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는 검진받지 않을 경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200만 원 이하의 벌금 등 처벌받을 수 있고 확진되면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종교시설은 오늘부터 30일까지 2주간 정규 예배, 법회, 각종 대면 모임이나 행사 및 음식 제공 등을 금지하는 방역 수칙 준수 명령을 엄격히 지켜주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서울 오늘 하루 80명 늘어…“3밀 고위험시설 다시 2주간 집합제한”
    • 입력 2020-08-15 19:11:16
    • 수정2020-08-15 20:01:27
    사회
서울과 경기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서울시가 내일(16일)부터 2주 동안 고위험시설에 대해 집합제한명령을 내렸습니다.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은 오늘(15일) 오후 6시 반에 긴급 브리핑을 열고 오늘 하루 서울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80명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정부의 지침에 따라 서울시도 오늘 자정부터 한층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방역 조치에 착수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내일 0시부터 31일까지 2주 동안 밀접·밀집·밀폐의 3밀 환경에 노출되기 쉬운 고위험시설에 대해 집합 제한과 방역 준수 명령이 내려집니다. 이에 따라 고위험시설은 운영을 자제하고 영업을 할 경우엔 전자출입명부 작성, 마스크 작용 등 방역 수칙을 꼭 지켜야 합니다.

고위험시설로 지정된 시설·업종은 감성주점, 헌팅포차, 유흥주점, 단란주점, 콜라텍, 노래방, 실내집단운동시설, 실내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업체, 물류센터, 300인 이상 대형학원, 뷔페식당 등 12개 시설이며 이번 2단계 격상에는 PC방이 추가 지정됐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그전에라도 상황이 악화하면 고위험시설의 운영 중단 등 방역조치가 더 강화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박물관·미술관·도서관 등 공공문화시설은 평상시의 50% 이하 수준으로 이용객이 제한되고, 비대면 온라인 서비스 위주로 운영될 예정입니다.

긴급돌봄, 장애인 1:1 재활서비스 등 필수서비스를 제외한 복지관 등 사회복지이용시설이나 경로당에 대해서는 휴관이 권고됩니다.

오는 18일부터 휴원을 중단하고 개원하기로 한 서울시 어린이집 5,420개소도 2단계 격상 조치와 보건복지부의 어린이집 휴원 권고에 따라 별도 명령 시까지 개원이 연기됩니다.

한편 교회 등 종교시설을 중심으로 감염이 확산하는 가운데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서울에서만 92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신속한 검사를 독려해야 할 교회 종사자가 오히려 '교회가 바이러스 테러를 당했다', 신자들에게 '검진 등을 받지 말라'고 하라는 등 교회의 비협조적 상황이 언론 보도에 나오는 상황"이라면서 "심지어 사랑제일교회 신자 일부는 도심 집회까지 참석한 것으로 보도되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8월 7일부터 13일 사이 사랑제일교회를 방문한 사람과 접촉자 등 4,053명은 모두 가까운 보건소 등에서 검진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갈 것을 촉구했습니다.

현재까지 4,053명 중 2,807명의 주소를 확인한 결과, 서울 거주자가 1,672명, 경기 687명, 인천 115명, 그 외 383명은 충남 등으로 관련자는 14개 시도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서울시는 검진받지 않을 경우 감염병 예방법에 따라 200만 원 이하의 벌금 등 처벌받을 수 있고 확진되면 구상권을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 권한대행은 "종교시설은 오늘부터 30일까지 2주간 정규 예배, 법회, 각종 대면 모임이나 행사 및 음식 제공 등을 금지하는 방역 수칙 준수 명령을 엄격히 지켜주길 바란다"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