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IA 최형우·나지완 6타점 합작…장현식 이적 첫 승리
입력 2020.08.15 (20:19)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화끈한 공격으로 SK 와이번스에 2연승을 거뒀다.

KIA는 15일 광주 기아채피언스필드에서 SK를 상대로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홈런 1개 포함 안타 17개를 몰아쳐 10-3으로 대승했다.

전날 나지완의 극적인 역전 끝내기 3점 홈런으로 승리한 기세가 이날 경기 초반으로 이어졌다.

KIA는 SK 선발 김주한을 두들겨 1회에만 4점을 뽑아냈다.

SK에 먼저 1점을 준 KIA는 1회말 최원준, 프레스턴 터커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를 만들고 최형우의 우월 3루타로 쉽게 2-1로 역전했다.

햇빛에 타구가 가린 탓인지 SK 우익수 한동민이 최형우의 타구를 완전히 놓쳤다.

전날의 영웅 나지완이 중전 안타로 최형우를 홈에 불러들이고, 박찬호의 2루타 때 득점했다.

최형우는 2회 2사 후엔 5-1로 달아나는 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SK가 4회 김강민의 적시타로 3-5로 따라붙자 KIA는 공수 교대 후 터커의 중전 안타와 나지완의 내야 땅볼을 묶어 다시 2점을 보탰다.

KIA는 7-3에서 6회 나지완의 안타, 김민식의 2타점 적시타를 합쳐 3점을 추가해 멀리 도망갔다.

3번 최형우와 4번 나지완이 3터점씩 6타점을 합작했고, 톱타자 최원준과 2번 터커, 최형우는 3안타씩 몰아쳐 대승에 앞장섰다.

NC 다이노스와의 트레이드로 지난 12일 KIA로 이적한 우완 투수 장현식은 5회 구원 등판해 삼진 1개를 곁들이며 2이닝을 무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해 새 팀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KIA 최형우·나지완 6타점 합작…장현식 이적 첫 승리
    • 입력 2020-08-15 20:19:35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가 화끈한 공격으로 SK 와이번스에 2연승을 거뒀다.

KIA는 15일 광주 기아채피언스필드에서 SK를 상대로 치른 2020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 홈경기에서 홈런 1개 포함 안타 17개를 몰아쳐 10-3으로 대승했다.

전날 나지완의 극적인 역전 끝내기 3점 홈런으로 승리한 기세가 이날 경기 초반으로 이어졌다.

KIA는 SK 선발 김주한을 두들겨 1회에만 4점을 뽑아냈다.

SK에 먼저 1점을 준 KIA는 1회말 최원준, 프레스턴 터커의 연속 안타로 무사 1, 3루를 만들고 최형우의 우월 3루타로 쉽게 2-1로 역전했다.

햇빛에 타구가 가린 탓인지 SK 우익수 한동민이 최형우의 타구를 완전히 놓쳤다.

전날의 영웅 나지완이 중전 안타로 최형우를 홈에 불러들이고, 박찬호의 2루타 때 득점했다.

최형우는 2회 2사 후엔 5-1로 달아나는 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다.

SK가 4회 김강민의 적시타로 3-5로 따라붙자 KIA는 공수 교대 후 터커의 중전 안타와 나지완의 내야 땅볼을 묶어 다시 2점을 보탰다.

KIA는 7-3에서 6회 나지완의 안타, 김민식의 2타점 적시타를 합쳐 3점을 추가해 멀리 도망갔다.

3번 최형우와 4번 나지완이 3터점씩 6타점을 합작했고, 톱타자 최원준과 2번 터커, 최형우는 3안타씩 몰아쳐 대승에 앞장섰다.

NC 다이노스와의 트레이드로 지난 12일 KIA로 이적한 우완 투수 장현식은 5회 구원 등판해 삼진 1개를 곁들이며 2이닝을 무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해 새 팀에서 첫 승리를 따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