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4일 최장 장마’ 물러나자 전국에 폭염 특보…대구 37도·서울 31도 “푹푹 찐다”
입력 2020.08.16 (13:16) 취재K
중부 지방 역대 최장 54일 장마 기록/그래픽 김미정중부 지방 역대 최장 54일 장마 기록/그래픽 김미정

■ '54일 최장 장마' 오늘로 종료...전국에 폭염 특보 내려져 

지난 6월 24일 시작된 중부지역 장마가 54일째 이어지면서 최장기간 장마를 기록한 가운데 오늘(16일)이면 역대급 장마도 종지부를 찍게 됐습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서 북상하는 정체전선(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이날 아침까지 곳에 따라 비가 내린 뒤 정체전선이 북한으로 북상하면서 중부지방 장마가 사실상 종료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중부지방 장마는 무려 54일간 이어진 것으로 기존 최장기간인 2013년의 49일을 넘어선 기록입니다. 앞서 올해 제주도의 장마 기간도 지난 6월 10일부터 7월 28일까지 49일간이나 이어져 기존에 가장 길었던 1998년의 47일을 경신했습니다.  남부지방은 6월 24일부터 7월 31일까지 38일간 장마가 이어졌습니다.

긴 장마철 많은 비가 내리면서 6월 1일∼8월 15일 전국 누적 강수량은 920여mm에 달했습니다.  이는 같은 기간 평년 강수량 570여mm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이며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73년 이래 두 번째로 많은 기록입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철 초반에는 정체전선이 주로 제주도 인근에서 남북으로 오르내리며 저기압과 함께 영향을 줘 남부와 해안지역에 집중호우가 내렸고, 7월 하순부터는 중부지방에서 오르내리며 해당 지역에 강하고 많은 비가 내렸다"고 올해 장마의 특징을 설명했습니다.
 
또 "제4호 태풍 '하구핏'에 의한 다량의 수증기 유입,  5호 태풍 '장미' 상륙의 영향이 더해지면서 내륙과 해안 관계없이 전국 곳곳에 집중호우가 발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올해 여름 또 하나 특징은 7월 중 이례적으로 태풍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하구핏은 지난 1일, 우리나라에 처음 상륙한 장미는 지난 9일 발생했습니다.
 
 1951년 기상관측 이래 7월에 태풍이 발생하지 않은 해는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최근 10년간(2010∼2019년) 7월 평균 태풍 발생 건수는 4.3건에 달합니다.
 
 기상청 태풍센터는 "올해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평년보다 넓게 확장해 있어 상승기류가 발달하지 못했다"며 "북태평양 고기압이 물러나면 태풍이 발달해 한반도까지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긴 장마가 끝나면서 이번 주부터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됩니다.   오늘(16일) 오전 11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한낮에 대구가 37도까지 치솟겠고, 제주도 36도, 강릉은 35도 등 35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집니다.  서울도 31도로 어제보다 4도 정도 높습니다. 무더위는 이번 주 내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충청도와 강원 동해안, 남부지방과 제주도 북부는 낮 기온이 35도 내외, 그 밖의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는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오늘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역은 아래와 같습니다.
 
전국 폭염 특보 및 낮 최고기온 현황(오늘 오전 11시 현재)/그래픽 김미정전국 폭염 특보 및 낮 최고기온 현황(오늘 오전 11시 현재)/그래픽 김미정

▲  폭염경보 : 강원(강릉평지·삼척평지), 경남(양산·창원·김해·밀양·의령·함안·창녕·진주·하동·산청·함양·거창·합천·사천·남해), 경북(구미·영천·경산·군위·청도·고령·성주·칠곡·김천·상주·문경·예천·안동·의성·청송·영덕·울진평지·포항·경주), 광주, 대구, 대전, 부산, 세종, 울산, 전남(나주·담양·곡성·구례·장성·화순·보성·여수·광양·순천·영암·무안·함평·영광·신안군(흑산면제외)), 전북(고창·부안·군산·김제·완주·무주·임실·순창·익산·정읍·전주·남원), 제주(서부·북부·동부), 충남(천안·공주·아산·논산·금산·부여·청양·서천·홍성·계룡), 충북(청주·괴산·옥천·영동·단양)

▲ 폭염주의보 : 강원(동해평지·속초평지·고성평지·양양평지·영월·정선평지·횡성·원주·철원·화천·홍천평지·춘천·북부산지·남부산지), 경기(광명·과천·안산·시흥·부천·포천·가평·고양·의정부·수원·성남·안양·구리·남양주·오산·평택·군포·의왕·하남·용인·이천·안성·화성·여주·광주·양평), 경남(통영·거제·고성), 경북(영주·영양평지·봉화평지·울릉도.독도·북동산지), 서울(동남권·동북권·서남권·서북권), 전남(고흥·장흥·강진·해남·완도·목포·진도·흑산도.홍도·거문도.초도), 전북(진안·장수), 제주(남부), 충남(예산·태안·당진·서산·보령), 충북(보은·충주·제천·진천·음성·증평)

■ 서울 등 수도권에도 폭염주의보...밤에는 열대야 현상 이어져 

 서울 등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도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기존 남부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에 걸쳐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아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기상청은 높은 습도로 인해 체감온도가 더 높으니 건강관리에 신경을 쓰면서 축산업, 산업, 농업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장마가 끝나더라도 대기가 습하고 더워 소나기가 내리거나 기압골에 의한 비가 올 수 있습니다.  오늘 오후부터 월요일인 내일 새벽 사이에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대기 불안정에 의해 5에서 20mm 정도의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은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밤에는 열대야, 낮에는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54일 최장 장마’ 물러나자 전국에 폭염 특보…대구 37도·서울 31도 “푹푹 찐다”
    • 입력 2020-08-16 13:16:58
    취재K
중부 지방 역대 최장 54일 장마 기록/그래픽 김미정중부 지방 역대 최장 54일 장마 기록/그래픽 김미정

■ '54일 최장 장마' 오늘로 종료...전국에 폭염 특보 내려져 

지난 6월 24일 시작된 중부지역 장마가 54일째 이어지면서 최장기간 장마를 기록한 가운데 오늘(16일)이면 역대급 장마도 종지부를 찍게 됐습니다.   기상청은 중부지방에서 북상하는 정체전선(장마전선)의 영향으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 이날 아침까지 곳에 따라 비가 내린 뒤 정체전선이 북한으로 북상하면서 중부지방 장마가 사실상 종료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중부지방 장마는 무려 54일간 이어진 것으로 기존 최장기간인 2013년의 49일을 넘어선 기록입니다. 앞서 올해 제주도의 장마 기간도 지난 6월 10일부터 7월 28일까지 49일간이나 이어져 기존에 가장 길었던 1998년의 47일을 경신했습니다.  남부지방은 6월 24일부터 7월 31일까지 38일간 장마가 이어졌습니다.

긴 장마철 많은 비가 내리면서 6월 1일∼8월 15일 전국 누적 강수량은 920여mm에 달했습니다.  이는 같은 기간 평년 강수량 570여mm를 훌쩍 뛰어넘는 수치이며 관련 통계를 집계한 1973년 이래 두 번째로 많은 기록입니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마철 초반에는 정체전선이 주로 제주도 인근에서 남북으로 오르내리며 저기압과 함께 영향을 줘 남부와 해안지역에 집중호우가 내렸고, 7월 하순부터는 중부지방에서 오르내리며 해당 지역에 강하고 많은 비가 내렸다"고 올해 장마의 특징을 설명했습니다.
 
또 "제4호 태풍 '하구핏'에 의한 다량의 수증기 유입,  5호 태풍 '장미' 상륙의 영향이 더해지면서 내륙과 해안 관계없이 전국 곳곳에 집중호우가 발생했다"고 분석했습니다.

 올해 여름 또 하나 특징은 7월 중 이례적으로 태풍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우리나라에 영향을 준 하구핏은 지난 1일, 우리나라에 처음 상륙한 장미는 지난 9일 발생했습니다.
 
 1951년 기상관측 이래 7월에 태풍이 발생하지 않은 해는 단 한 번도 없었습니다. 최근 10년간(2010∼2019년) 7월 평균 태풍 발생 건수는 4.3건에 달합니다.
 
 기상청 태풍센터는 "올해는 북태평양 고기압이 평년보다 넓게 확장해 있어 상승기류가 발달하지 못했다"며 "북태평양 고기압이 물러나면 태풍이 발달해 한반도까지 영향을 줄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긴 장마가 끝나면서 이번 주부터는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됩니다.   오늘(16일) 오전 11시 현재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오늘 한낮에 대구가 37도까지 치솟겠고, 제주도 36도, 강릉은 35도 등 35도 안팎의 무더위가 이어집니다.  서울도 31도로 어제보다 4도 정도 높습니다. 무더위는 이번 주 내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 충청도와 강원 동해안, 남부지방과 제주도 북부는 낮 기온이 35도 내외, 그 밖의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는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을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하고 있습니다. 오늘 폭염특보가 내려진 지역은 아래와 같습니다.
 
전국 폭염 특보 및 낮 최고기온 현황(오늘 오전 11시 현재)/그래픽 김미정전국 폭염 특보 및 낮 최고기온 현황(오늘 오전 11시 현재)/그래픽 김미정

▲  폭염경보 : 강원(강릉평지·삼척평지), 경남(양산·창원·김해·밀양·의령·함안·창녕·진주·하동·산청·함양·거창·합천·사천·남해), 경북(구미·영천·경산·군위·청도·고령·성주·칠곡·김천·상주·문경·예천·안동·의성·청송·영덕·울진평지·포항·경주), 광주, 대구, 대전, 부산, 세종, 울산, 전남(나주·담양·곡성·구례·장성·화순·보성·여수·광양·순천·영암·무안·함평·영광·신안군(흑산면제외)), 전북(고창·부안·군산·김제·완주·무주·임실·순창·익산·정읍·전주·남원), 제주(서부·북부·동부), 충남(천안·공주·아산·논산·금산·부여·청양·서천·홍성·계룡), 충북(청주·괴산·옥천·영동·단양)

▲ 폭염주의보 : 강원(동해평지·속초평지·고성평지·양양평지·영월·정선평지·횡성·원주·철원·화천·홍천평지·춘천·북부산지·남부산지), 경기(광명·과천·안산·시흥·부천·포천·가평·고양·의정부·수원·성남·안양·구리·남양주·오산·평택·군포·의왕·하남·용인·이천·안성·화성·여주·광주·양평), 경남(통영·거제·고성), 경북(영주·영양평지·봉화평지·울릉도.독도·북동산지), 서울(동남권·동북권·서남권·서북권), 전남(고흥·장흥·강진·해남·완도·목포·진도·흑산도.홍도·거문도.초도), 전북(진안·장수), 제주(남부), 충남(예산·태안·당진·서산·보령), 충북(보은·충주·제천·진천·음성·증평)

■ 서울 등 수도권에도 폭염주의보...밤에는 열대야 현상 이어져 

 서울 등 수도권 대부분 지역에도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폭염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기존 남부지역뿐만 아니라 전국에 걸쳐  밤사이 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이 많아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기상청은 높은 습도로 인해 체감온도가 더 높으니 건강관리에 신경을 쓰면서 축산업, 산업, 농업 등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게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장마가 끝나더라도 대기가 습하고 더워 소나기가 내리거나 기압골에 의한 비가 올 수 있습니다.  오늘 오후부터 월요일인 내일 새벽 사이에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 북부에는 대기 불안정에 의해 5에서 20mm 정도의 소나기가 내리는 곳도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당분간은 맑은 날씨가 이어지면서 밤에는 열대야, 낮에는 폭염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