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뉴욕증시, 지표 호조 속 혼조…S&P, 사상 최고 마감
입력 2020.08.19 (06:18) 수정 2020.08.19 (07:08) 국제
미국 뉴욕 증시가 미중 갈등과 미국 부양책 협상의 교착에도 양호한 경제지표 속에 혼조세로 마감했습니다.

18일(현지시각) 미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6.84포인트, 0.24% 하락한 27,778.07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79포인트(0.23%) 오른 3,389.7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1.12포인트(0.73%) 상승한 11,210.84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S&P 500 지수는 장중 및 종가 기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나스닥도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영국 런던의 FTSE 100 지수가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83% 하락한 6,076.62로 거래를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DAX30 지수도 0.30% 내린 12,881.76으로 장을 마감하는 등 소폭 하락세를 나타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 美 뉴욕증시, 지표 호조 속 혼조…S&P, 사상 최고 마감
    • 입력 2020-08-19 06:18:54
    • 수정2020-08-19 07:08:39
    국제
미국 뉴욕 증시가 미중 갈등과 미국 부양책 협상의 교착에도 양호한 경제지표 속에 혼조세로 마감했습니다.

18일(현지시각) 미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6.84포인트, 0.24% 하락한 27,778.07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7.79포인트(0.23%) 오른 3,389.7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81.12포인트(0.73%) 상승한 11,210.84에 장을 마감했습니다.

S&P 500 지수는 장중 및 종가 기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고, 나스닥도 신기록 행진을 이어갔습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영국 런던의 FTSE 100 지수가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83% 하락한 6,076.62로 거래를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DAX30 지수도 0.30% 내린 12,881.76으로 장을 마감하는 등 소폭 하락세를 나타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