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46명…이낙연 의원 자가격리
입력 2020.08.19 (07:59) 수정 2020.08.19 (08:15)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며, 닷새 넘게 세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특히 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이 다양한 장소로 2차 전파를 일으키고 있어 전국적인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사회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락규 기자! 먼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46명입니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이 235명으로, 서울, 경기에서만 183명이 나왔습니다.

이밖에 인천 18명, 부산 7명, 대구·전북 각각 6명 등 전국 12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기점으로 한 2차 전파가 이뤄진 사례가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앵커]

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이낙연 의원도 코로나19 확진자와 간접 접촉한 것으로 의심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요?

[기자]

네, 이낙연 의원은 지난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는데요.

이 의원에 앞서 출연한 다른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의원은 확진자와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지만, 확진자 출연 직후 확진자가 사용했던 의자와 마이크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이 의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 머무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하루 전 파주병원에서 탈출했던 사랑제일교회 관련 50대 확진자는 오늘 새벽 1시 15분쯤 서울 신촌의 한 커피숍에서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감염 우려가 있는 만큼 구급차를 이용해 해당 확진자를 파주병원에 재입원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검거된 50대 확진자 사례처럼 사랑제일교회 관련 집단감염 규모가 큰 상황인데, 교인들이 연락이 닿지 않아 방역에 어려움이 있다고요?

[기자]

네, 방역 당국이 명단을 확보한 교인은 4천여 명입니다.

이 중 3천2백여 명은 격리 조치됐고, 2천5백여 명은 진단검사를 받아 확진자는 어제 정오 기준 457명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교인 8백여 명에 대해서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어 검사와 격리 등의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서울시는 최초 제출받은 명단에 없던 교인 484명의 명단을 확보했는데요.

경찰청과의 협조를 통해 거주지가 불명이거나 연락이 되지 않는 8백여 명에 대한 소재 확인에 나섰습니다.

정부는 특히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의 양성률이 17% 정도로 매우 높다며, 신속히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재차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하동우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46명…이낙연 의원 자가격리
    • 입력 2020-08-19 08:00:31
    • 수정2020-08-19 08:15:04
    아침뉴스타임
[앵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며, 닷새 넘게 세 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특히 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이 다양한 장소로 2차 전파를 일으키고 있어 전국적인 확산도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사회부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송락규 기자! 먼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현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어제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46명입니다.

이 가운데 국내 감염이 235명으로, 서울, 경기에서만 183명이 나왔습니다.

이밖에 인천 18명, 부산 7명, 대구·전북 각각 6명 등 전국 12개 시·도에서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특히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기점으로 한 2차 전파가 이뤄진 사례가 곳곳에서 확인되고 있습니다.

[앵커]

민주당 당대표 후보인 이낙연 의원도 코로나19 확진자와 간접 접촉한 것으로 의심돼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요?

[기자]

네, 이낙연 의원은 지난 17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했는데요.

이 의원에 앞서 출연한 다른 출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의원은 확진자와 직접적인 접촉은 없었지만, 확진자 출연 직후 확진자가 사용했던 의자와 마이크를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에 이 의원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 머무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하루 전 파주병원에서 탈출했던 사랑제일교회 관련 50대 확진자는 오늘 새벽 1시 15분쯤 서울 신촌의 한 커피숍에서 검거됐습니다.

경찰은 감염 우려가 있는 만큼 구급차를 이용해 해당 확진자를 파주병원에 재입원시켰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검거된 50대 확진자 사례처럼 사랑제일교회 관련 집단감염 규모가 큰 상황인데, 교인들이 연락이 닿지 않아 방역에 어려움이 있다고요?

[기자]

네, 방역 당국이 명단을 확보한 교인은 4천여 명입니다.

이 중 3천2백여 명은 격리 조치됐고, 2천5백여 명은 진단검사를 받아 확진자는 어제 정오 기준 457명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교인 8백여 명에 대해서는 연락이 닿지 않고 있어 검사와 격리 등의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 서울시는 최초 제출받은 명단에 없던 교인 484명의 명단을 확보했는데요.

경찰청과의 협조를 통해 거주지가 불명이거나 연락이 되지 않는 8백여 명에 대한 소재 확인에 나섰습니다.

정부는 특히 사랑제일교회 교인들의 양성률이 17% 정도로 매우 높다며, 신속히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재차 요청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영상편집:하동우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