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운촌 마리나 사업…폭우 피해 커질까 우려”
입력 2020.08.19 (08:01) 수정 2020.08.19 (08:01) 뉴스광장(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지난달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해운대 중동 일대가 물에 잠기는 등 침수 피해가 컸습니다.

해운대구는 운촌항에 추진 중인 마리나 사업의 영향으로 이런 침수 피해가 커질 수 있다며 '개발 반대 의견'을 해양수산부에 전달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23일 시간당 8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날, 해운대 중동 일대입니다.

빗물이 역류해 도로 전체가 거대한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해운대 장산에서 흘러내려 온 하천을 복개한 곳인데 이번 집중호우에 침수됐습니다.

이 하천물은 동백섬 인근 운촌항으로 빠져 바다와 만나도록 돼 있습니다.

운촌항 일대에 현재 대규모 마리나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 추진중입니다.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동백섬 앞바다는 추가로 매립되고 방파제도 새로 만들어집니다.

해운대구는 매립이나 방파제 건설로 물길이 막혀 이 같은 집중호우 때 피해를 키울 수 있다는 결론을 냈습니다.

특히 만조시간에는 바닷물이 들어 와 하천 범람 가능성이 커진다는 겁니다.

[유태수/해운대구 기획조정실장 : "방파제가 들어서고 추가 매립이 되다 보면 만도 좁은데 만조가 됐을 경우에 충분한 하수가 빠져야 하는데 방파제로 인해서 물 빠짐이 물이 해수가 잘 빠지지 않는 그런 경우도…."]

해운대구는 침수 피해를 키울 수 있어 운촌항 일대 바닷물을 추가 매립하는 마리나 사업은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해양수산부에 전달했습니다.

이에 대해 사업자 측은 방파제 조성으로 파도 유입을 막을 수 있어 오히려 수해 방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마리나 사업 관계자 : "저희 사업에 따른 방파제가 조성된다고 하면 방파제로 인해서 파도의 유입을 막을 수 있기 때문에 파도에 의한 하천 범람은 오히려 줄어들지 않겠는가라는 게 저희 생각이고…."]

해양수산부는 부산시와 해운대구, 사업자 측의 의견을 최종 검토하고 심의를 거쳐 바다 매립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 “운촌 마리나 사업…폭우 피해 커질까 우려”
    • 입력 2020-08-19 08:01:46
    • 수정2020-08-19 08:01:47
    뉴스광장(부산)
[앵커]

지난달 내린 기록적인 폭우로 해운대 중동 일대가 물에 잠기는 등 침수 피해가 컸습니다.

해운대구는 운촌항에 추진 중인 마리나 사업의 영향으로 이런 침수 피해가 커질 수 있다며 '개발 반대 의견'을 해양수산부에 전달했습니다.

김영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달 23일 시간당 80mm 이상의 폭우가 쏟아진 날, 해운대 중동 일대입니다.

빗물이 역류해 도로 전체가 거대한 하천으로 변했습니다.

해운대 장산에서 흘러내려 온 하천을 복개한 곳인데 이번 집중호우에 침수됐습니다.

이 하천물은 동백섬 인근 운촌항으로 빠져 바다와 만나도록 돼 있습니다.

운촌항 일대에 현재 대규모 마리나 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 추진중입니다.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되면 동백섬 앞바다는 추가로 매립되고 방파제도 새로 만들어집니다.

해운대구는 매립이나 방파제 건설로 물길이 막혀 이 같은 집중호우 때 피해를 키울 수 있다는 결론을 냈습니다.

특히 만조시간에는 바닷물이 들어 와 하천 범람 가능성이 커진다는 겁니다.

[유태수/해운대구 기획조정실장 : "방파제가 들어서고 추가 매립이 되다 보면 만도 좁은데 만조가 됐을 경우에 충분한 하수가 빠져야 하는데 방파제로 인해서 물 빠짐이 물이 해수가 잘 빠지지 않는 그런 경우도…."]

해운대구는 침수 피해를 키울 수 있어 운촌항 일대 바닷물을 추가 매립하는 마리나 사업은 불가능하다는 의견을 해양수산부에 전달했습니다.

이에 대해 사업자 측은 방파제 조성으로 파도 유입을 막을 수 있어 오히려 수해 방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마리나 사업 관계자 : "저희 사업에 따른 방파제가 조성된다고 하면 방파제로 인해서 파도의 유입을 막을 수 있기 때문에 파도에 의한 하천 범람은 오히려 줄어들지 않겠는가라는 게 저희 생각이고…."]

해양수산부는 부산시와 해운대구, 사업자 측의 의견을 최종 검토하고 심의를 거쳐 바다 매립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영록입니다.

촬영기자:장준영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