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코로나19’ 팬데믹
정 총리 “비협조로 인한 추가 감염 구상권 행사할 것”
입력 2020.08.19 (09:06) 수정 2020.08.19 (09:33)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방역당국의 진단검사와 역학조사를 방해하면 엄정하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특히 "이로 인한 추가 감염에 대해서는 치료비 환수, 손해배상 등 구상권을 적극 행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주말부터 하루 세자릿 수 확진자 발생이 5일째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사랑제일교회 발 감염의 전국적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교회가 정확한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진단 검사가 완료되지 못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검찰·경찰과 공조해 강제 행정조사 등 법적 수단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명단을 확보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최근 일주일 간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50대 이상 중・장년층이며, 70대 이상 노년층도 100명이 넘었다"며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신속한 환자 분류로 경증환자에 대해서는 생활치료센터를 적극 활용하고,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한 충분한 병상확보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과 관련해서는 "아직 3단계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면서 "3단계로 격상되면, 국민생활과 서민경제에 엄청난 충격을 주게 되기 때문에 격상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확산세를 저지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 정 총리 “비협조로 인한 추가 감염 구상권 행사할 것”
    • 입력 2020-08-19 09:06:22
    • 수정2020-08-19 09:33:31
    정치
정세균 국무총리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상황과 관련해 "방역당국의 진단검사와 역학조사를 방해하면 엄정하게 법적 책임을 묻겠다"며 특히 "이로 인한 추가 감염에 대해서는 치료비 환수, 손해배상 등 구상권을 적극 행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총리는 오늘(19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지난 주말부터 하루 세자릿 수 확진자 발생이 5일째 이어지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정 총리는 "사랑제일교회 발 감염의 전국적 확산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교회가 정확한 명단을 제출하지 않아 진단 검사가 완료되지 못하고 있다"며 "서울시는 검찰·경찰과 공조해 강제 행정조사 등 법적 수단을 통해 빠른 시일 내에 정확한 명단을 확보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또, "최근 일주일 간 확진자의 절반 이상이 50대 이상 중・장년층이며, 70대 이상 노년층도 100명이 넘었다"며 "방역당국과 지자체는 신속한 환자 분류로 경증환자에 대해서는 생활치료센터를 적극 활용하고, 중증환자 증가에 대비한 충분한 병상확보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과 관련해서는 "아직 3단계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면서 "3단계로 격상되면, 국민생활과 서민경제에 엄청난 충격을 주게 되기 때문에 격상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확산세를 저지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Issue.html?icd=19588
코로나19 팩트체크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