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올 상반기 공공기관 재택근무 7만5천명…작년의 53배
입력 2020.08.19 (09:38) 수정 2020.08.19 (09:41) 경제
올해 상반기 공공기관(부속기관 포함)의 재택근무 인원이 7만5천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재택근무 인원의 50배가 넘는 수치입니다.

올해 초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에서 감염 차단을 위한 재택근무가 확산한 데 따른 것입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어 재택근무 인원은 다시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정부 각 부처 산하 공공기관 363곳의 재택근무 인원은 총 7만4천681명이었습니다.

이는 지난해 재택근무 인원(1천408명)의 53배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올해 2분기 공공기관 임직원(정원 기준)이 42만108명인 것을 고려하면 5.6명당 1명꼴입니다.

상반기 재택근무 인원이 가장 많은 공공기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로 6천800명이고 그다음으로 한국전력공사(5천532명), 한국수력원자력(4천673명), 한국도로공사(3천604명), 국민연금공단(3천206명) 등 순이었습니다.

한국산업은행(2천639명)과 한국농어촌공사(2천249명), 한국가스공사(2천61명), 한국수자원공사(1천682명), 한국철도시설공단(1천423명) 등도 10위권에 들었습니다.

이들 공공기관을 포함해 전체 363개 공공기관 중 상반기 재택근무 인원이 1명이라도 있는 곳은 281곳으로 전체의 77.4%에 달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재택근무 인원이 있는 공공기관이 27곳으로 7.4% 수준이었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한국도로공사의 재택근무 인원이 가장 많았는데 656명 수준에 그쳤고, 한국서부발전(170명), 한국지식재산보호원(106명), 축산물품질평가원(101곳) 등 4곳만이 100명이 넘었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는 재택근무 인원이 100명 이상인 공공기관이 130곳에 이르렀습니다.

이처럼 올해 상반기 공공기관의 재택근무 인력이 많이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사태 영향에 따른 것입니다.

정부는 올해 2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우려가 커지자 심각성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며 공공기관과 민관기업에 재택근무 등을 권장했습니다.

코로나19가 다소 소강상태에 들면서 재택근무를 하는 기업이나 공공기관은 줄었지만, 최근 코로나19의 지역감염이 재확산하며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중심으로 재택근무가 늘고 있어 공공기관의 재택근무 인원도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 올 상반기 공공기관 재택근무 7만5천명…작년의 53배
    • 입력 2020-08-19 09:38:12
    • 수정2020-08-19 09:41:52
    경제
올해 상반기 공공기관(부속기관 포함)의 재택근무 인원이 7만5천 명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지난해 재택근무 인원의 50배가 넘는 수치입니다.

올해 초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공공기관과 민간기업에서 감염 차단을 위한 재택근무가 확산한 데 따른 것입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어 재택근무 인원은 다시 늘어날 것으로 보입니다.

공공기관 경영정보 공개시스템(알리오)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정부 각 부처 산하 공공기관 363곳의 재택근무 인원은 총 7만4천681명이었습니다.

이는 지난해 재택근무 인원(1천408명)의 53배에 달하는 수준입니다.

올해 2분기 공공기관 임직원(정원 기준)이 42만108명인 것을 고려하면 5.6명당 1명꼴입니다.

상반기 재택근무 인원이 가장 많은 공공기관은 한국토지주택공사로 6천800명이고 그다음으로 한국전력공사(5천532명), 한국수력원자력(4천673명), 한국도로공사(3천604명), 국민연금공단(3천206명) 등 순이었습니다.

한국산업은행(2천639명)과 한국농어촌공사(2천249명), 한국가스공사(2천61명), 한국수자원공사(1천682명), 한국철도시설공단(1천423명) 등도 10위권에 들었습니다.

이들 공공기관을 포함해 전체 363개 공공기관 중 상반기 재택근무 인원이 1명이라도 있는 곳은 281곳으로 전체의 77.4%에 달했습니다.

지난해에는 재택근무 인원이 있는 공공기관이 27곳으로 7.4% 수준이었습니다.

또 지난해에는 한국도로공사의 재택근무 인원이 가장 많았는데 656명 수준에 그쳤고, 한국서부발전(170명), 한국지식재산보호원(106명), 축산물품질평가원(101곳) 등 4곳만이 100명이 넘었습니다.

올해 상반기에는 재택근무 인원이 100명 이상인 공공기관이 130곳에 이르렀습니다.

이처럼 올해 상반기 공공기관의 재택근무 인력이 많이 늘어난 것은 코로나19 사태 영향에 따른 것입니다.

정부는 올해 2월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우려가 커지자 심각성을 고려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며 공공기관과 민관기업에 재택근무 등을 권장했습니다.

코로나19가 다소 소강상태에 들면서 재택근무를 하는 기업이나 공공기관은 줄었지만, 최근 코로나19의 지역감염이 재확산하며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을 중심으로 재택근무가 늘고 있어 공공기관의 재택근무 인원도 다시 증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게티이미지]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