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중국 양제츠 위원, 서훈 안보실장 초청으로 21~22일 부산 방문”
입력 2020.08.19 (10:48) 수정 2020.08.19 (11:48) 정치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초청으로 오는 21∼22일 부산을 방문합니다.

서훈 실장과 양제츠 위원은 오는 22일 회담할 예정입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9일) 브리핑에서 중국 외교 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정치국 위원의 방한 사실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양제츠 위원의 방한은 2018년 7월 비공개 방한 이후 2년여 만입니다.

강 대변인은 "서훈 실장과 양제츠 정치국 위원은 22일 오전 회담에 이어, 오찬 협의를 통해 한중 코로나 대응 협력, 고위급 교류 등 양자관계, 한반도 및 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방한에서 한중 정상회담 일정도 확정 되느냐'는 기자 질문에 "회담을 해봐야 알겠지만, 시진핑 주석 방한 문제도 주요 의제 중 하나로 예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올해 우리나라가)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3국 정상회의 개최 문제, 코로나19 완화에 따른 고위급 교류 방안도 협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회담 장소를 부산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중국 측의 일정 및 희망사항 등을 고려해 양국 협의를 통해 부산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문제는 이번 회담 장소 결정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회담은 서훈 안보실장 취임 후 양 위원과의 첫 만남인 만큼 편안한 분위기에서 허심탄회하고 심도있는 의견 교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양 위원 방한은 코로나19 이후 중국 측 고위 인사의 첫번째 방한"이라며, "8월 초 우리측 외교부 경제조정관이 한중 경제공동위 참석을 위해 방중한 이후 한중 양국이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각급에서 소통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청와대 “중국 양제츠 위원, 서훈 안보실장 초청으로 21~22일 부산 방문”
    • 입력 2020-08-19 10:48:09
    • 수정2020-08-19 11:48:06
    정치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서훈 국가안보실장의 초청으로 오는 21∼22일 부산을 방문합니다.

서훈 실장과 양제츠 위원은 오는 22일 회담할 예정입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19일) 브리핑에서 중국 외교 정책을 총괄하는 양제츠 정치국 위원의 방한 사실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양제츠 위원의 방한은 2018년 7월 비공개 방한 이후 2년여 만입니다.

강 대변인은 "서훈 실장과 양제츠 정치국 위원은 22일 오전 회담에 이어, 오찬 협의를 통해 한중 코로나 대응 협력, 고위급 교류 등 양자관계, 한반도 및 국제정세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방한에서 한중 정상회담 일정도 확정 되느냐'는 기자 질문에 "회담을 해봐야 알겠지만, 시진핑 주석 방한 문제도 주요 의제 중 하나로 예상한다"고 답했습니다.

이어 "(올해 우리나라가) 한중일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3국 정상회의 개최 문제, 코로나19 완화에 따른 고위급 교류 방안도 협의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 관계자는 회담 장소를 부산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중국 측의 일정 및 희망사항 등을 고려해 양국 협의를 통해 부산에서 개최하기로 결정한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문제는 이번 회담 장소 결정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이번 회담은 서훈 안보실장 취임 후 양 위원과의 첫 만남인 만큼 편안한 분위기에서 허심탄회하고 심도있는 의견 교환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양 위원 방한은 코로나19 이후 중국 측 고위 인사의 첫번째 방한"이라며, "8월 초 우리측 외교부 경제조정관이 한중 경제공동위 참석을 위해 방중한 이후 한중 양국이 코로나19 상황 하에서도 각급에서 소통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