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남·충북 등 4개 지역 ‘에너지사업 융복합단지’로 지정
입력 2020.08.19 (18:45) 수정 2020.08.19 (20:11) 경제
산업통상자원부가 오늘(19일) 에너지위원회 심의를 거쳐 경남, 경북, 부산·울산, 충북 등 4개 지역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경남은 한국형 가스복합발전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고, 경북은 그린 뉴딜과 관련한 풍력 신산업을 추진합니다.

부산·울산은 원자력과 원전 해체 산업의 글로벌화에 나서며 충북은 태양광, 스마트그리드 등 신재생 에너지 기반의 안전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에너지 융복합단지를 에너지 신산업 육성과 그린 뉴딜 확산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지방세 감면, 연구개발(R&D) 가점 부여, 지역투자촉진보조금 우대 등 입주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합니다.

또 융복합단지에 대한 실효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반기 중 '에너지 융복합단지법' 개정을 추진해 정부 지원 등의 근거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오늘 에너지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융복합단지는 지역이 주도하는 그린 뉴딜의 대표적인 사례"라며 "지역의 에너지 인프라를 기반으로 우수한 기업, 연구소를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 경남·충북 등 4개 지역 ‘에너지사업 융복합단지’로 지정
    • 입력 2020-08-19 18:45:33
    • 수정2020-08-19 20:11:24
    경제
산업통상자원부가 오늘(19일) 에너지위원회 심의를 거쳐 경남, 경북, 부산·울산, 충북 등 4개 지역을 '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로 추가 지정했습니다.

경남은 한국형 가스복합발전 개발 및 사업화를 위한 산업생태계 조성에 주력하고, 경북은 그린 뉴딜과 관련한 풍력 신산업을 추진합니다.

부산·울산은 원자력과 원전 해체 산업의 글로벌화에 나서며 충북은 태양광, 스마트그리드 등 신재생 에너지 기반의 안전산업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에너지 융복합단지를 에너지 신산업 육성과 그린 뉴딜 확산의 거점으로 만들기 위해 지방세 감면, 연구개발(R&D) 가점 부여, 지역투자촉진보조금 우대 등 입주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합니다.

또 융복합단지에 대한 실효적인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반기 중 '에너지 융복합단지법' 개정을 추진해 정부 지원 등의 근거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오늘 에너지위원회 모두발언에서 "융복합단지는 지역이 주도하는 그린 뉴딜의 대표적인 사례"라며 "지역의 에너지 인프라를 기반으로 우수한 기업, 연구소를 유치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